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진안 맛집 부뚜막, 안천면 착한가게 1호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개최

 

진안군 안천면은 25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는 신규위원 3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2021년 특화사업 전반에 대한 성과와 개선방안을 검토하여 2022년 사업계획을 수립으로 진행했다.

 

2021년도 안천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대한 기본 활동 뿐 만 아니라 발굴자에 대한 특화사업 시행으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먼저 위원들이 자발적으로 후원하여 관내 저소득 독거노인, 장애인, 사별가족 등 18가구에 반려식물 나누기를 시행하여 외로움과 슬픔을 덜어주었다.

 

특히 복지사각지대 발굴자에 대한 체계적이고 원활한 지원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 협약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0월부터 시작한 공동모금회 지정 기탁에는 안천면 이장협의회와 주민 등 50명이 참여했다. 또한 진안 맛집으로 유명한 부뚜막이 착한가게로 지정됐으며 이날 현판 게첨으로 기쁨을 더했다.

 

이금춘 민간위원장과 조영희 공공위원장은 “공동모금회에 참여하신 주민들과 협의체 위원들께 감사드리며, 2022년도에는 90세이상 어르신 나들이 동행 특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며 “앞으로도 협의체와 안천면 행정복지센터는 복지시각지대 주민 지원으로 안천면이 더욱 따뜻하고 행복한 고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자발적시민참여 '제로플라스틱객리단길사업' 대표 혁신사업 되다
자발적 시민참여 운동으로 시작한 제로플라스틱 객리단길 사업이 대표적인 혁신사업으로 꼽혔다. 전북도는 3일 행정안전부의 ‘호남권역 찾아가는 혁신현장 투어’를 전주소통협력공간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혁신현장투어는 지역의 다양한 문제를 주민 참여로 해결하는 우수사례 현장을 직접 찾아가서 사례를 상호학습하고 현장을 견학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행정안전부 박성호 지방자치분권실장과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전북도와 전남, 광주광역시, 전주시의 혁신사례가 발표되었다. 이번 혁신현장투어는 ▴재활용 투명폐플라스틱 원사로 만든 한복 전시, ▴호남권역 혁신사례 공유회, ▴해설이 있는 공간투어 등으로 진행되었다. 첫 번째로 버려지는 투명 폐페트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원사로 제작한 한복이 소개되었다. 한복은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을 가진 회사로부터 소재를 제공받아 전주의 청년 한복 디자이너가 제작했다. 한복을 직접 착용해보고 전시된 한복을 둘러보면서 투명 폐페트병이 자원순환 과정을 거쳐 새로운 제품으로 탈바꿈한 경험을 제공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사용한 플라스틱을 깨끗이 버리고 잘 수거하면 지역의 자원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민에게 전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