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22.4℃
  • 흐림서울 11.7℃
  • 대전 16.4℃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21.2℃
  • 박무광주 16.0℃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5.6℃
  • 제주 18.2℃
  • 흐림강화 9.7℃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동서 잇는 고속도로 건설에 호‧영남 지사 한 목소리
국토의 균형 발전과 호‧영남 간 원활한 교류, 화합 등 동서를 잇는 교통망 구축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데 경북과 전북의 자치단체장들이 한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등은 19일 ‘전주-김천 철도,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필요성을 담은 공동건의문을 발표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공동건의문 서명과 발표에는 양 지사를 비롯하여 노선 경유지 지자체에서 최명규 전주부시장, 전춘성 진안군수, 황인홍 무주군수, 김충섭 김천시장, 이병환 성주군수와 관계 공무원이 함께했다. 이번 행사는 호남과 영남을 연결하는 ‘新라제통문’을 건설하자는 굳은 의지를 담아 옛 백제와 신라를 잇던 무주군 설천면 라제통문 덕유정에서 열렸다. 전북과 경북의 자치단체장들은 공동건의문을 통해 “우리나라의 철도와 고속도로는 대부분 남·북 방향으로 건설되고 동·서 방향의 교통망은 매우 취약해 호·영남 간 교류가 활성화되지 못하고 지역화합에도 장애가 됐다”며 “두 지역 주민의 역사적 숙원인 전주-김천 철도와 전주-대구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간 화합을 통해 국가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라북도와 경상북도는 전주-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