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안 의원, 전주 현대자동차 수소상용차 세일즈 마케팅

안호영 의원, 포스코 수소트럭 도입 본격 협의에 앞장서


- 포스코 사내 운송용 트럭 1500여대 현대 수소트럭으로 교체 예정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진무장)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서 생산하는 수소상용차 세일즈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 부쳤다.

 

안호영 의원실에 따르면 포스코는 포항, 광양 제철소 내에서 운행하는 1,500여대 규모의 25톤 트럭을 수소차로 전환예정인데, 이에 따른 첫 번째 실무협의를 위해 현대차 상용차 전주공장에 방문한 것이다.

 

안호영 의원은 지난 2월 3일 포스코 수소모빌리티 사업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함께 출발할 수 있도록 포스코 수소사업부를 만난 적이 있다. 이어 지난 2월 16일 현대자동차와 포스코가 수소 관련 사업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기로 약속하였다.

 

이번 실무협의는 포스코가 앞으로의 현대차 수소상용차 개발현황과 추진계획을 듣고, 수소상용차 제작사양, 제작시기 등을 심도있게 협의하는 등 양사 간 추진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점검하는 자리가 마련된 것이다.

 

이번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방문한 포스코 구성원은 물류사업부와 산업가스수소사업부, 자동차소재연구소 핵심 임원진들로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이 수소모빌리티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전북 자동차산업의 제2부흥기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안호영 의원은 “세계 1위 기술력을 지닌 현대차는 스위스에 수소트럭 1600대 계약에 이어 향후 포스코가 트레일러 등 대형트럭 수소차 1500대를 구입한다면 현대차는 대형 수소트럭을 개발하는데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완주군에 소재한 현대상용차가 수소모빌리티 사업의 세계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관련 입법 활동을 통해 국회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도, 전문직위 전면 개선…성과창출 최우선!
전라북도는 도정 핵심사업 분야의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전문직위(전문관) 제도를 상반기에 전면 개선한다. 전문직위(전문관) 제도는 전문지식이나 업무의 연속성이 요구되는 직위를 ‘전문직위’로 지정하고,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전문관을 선발해 그 직위에 장기 근무하게 함으로써 업무의 전문성과 연속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2021년 4월 현재, 전북도는 52개의 전문직위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40개 직위에 대해서는 공모를 통해 전문관을 선발하고 있다. 전문관 제도는 2016년 제도 도입 이후 기술감사, 국가예산 분야 등 도정 주요 업무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그동안 전문관 보직자 49명이 승진하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전문직위 전면 개선은, 다변화되는 행정수요에 대응해 아동학대전담 전문관 등 해당 직위에서 전문성을 가지고 체계적인 현장 대응이 될 수 있도록 전문직위 제도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전문직위제도의 실효성 확보와 형평성 제고를 위해 전체 전문직위에 대한 직무분석과 원인분석 등을 통해 난도가 높은 직위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차등화하는 우대방안 마련한다. 장기 미선발 직위나 전문직위로서의 적합도가 낮은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