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4.3℃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도, 「스마트특성화기반구축사업」대상자로 2개사업 선정

사업비 229억원 확보

▶ 활성탄 섬유 기술지원·산업화 촉진 사업 (143억원)

- 미래 섬유산업기술, 공정실증·시험평가·신뢰성 확보 등 전주기 통합지원체계 구축

▶ 농생명 바이오소재 기반 산업화 기술촉진 사업 (86억원)

- 중소기업 보유 기술·소재 등 신제품개발 R&D 지원기반 마련

전북도는 산업부의 2021년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공모사업에 2개 사업을 응모해 모두 최종 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일궜다. 이로써 지역 산업의 고도화를 위한 사업비 229억 원을 확보했다.

 

30일 전라북도는「활성탄 섬유 기술지원·산업화 촉진 사업」과 「농생명·바이오 소재 기반 산업화 기술촉진 지원사업」이 2021년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은 산업부의 지역산업거점기관지원 사업이다. 지역에 旣구축된 혁신자원 및 역량을 바탕으로 기존산업 고도화, 다각화를 추진하는 등 지역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기획된 지역성장 촉진 정책 중 하나다.

 

이번에 선정된 ‘활성탄 섬유 기술지원·산업화 촉진 사업’은 2022년부터 3년 간 143억 원, ‘농생명·바이오소재 기반 산업화 기술촉진 사업’은 86억 원 등 총 22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활성탄 섬유 기술지원·산업화 촉진 사업」은 ECO융합섬유연구원 주관으로 참여기관인 전주대학교, 원광대학교, 전북테크노파크가 함께 추진한다. 활성탄 섬유 생산 및 시험분석 등 관련 장비 32종을 도입해 활성탄 섬유의 소재부터 사업화까지 가능할 수 있도록 최신 공정기술을 확보한다. 또, 글로벌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 기술지원(시제품제작, 시험분석/신뢰성평가 지원 등) 등 전주기적 지원시스템을 통해 도내 섬유기업의 고도화, 다각화, 전환 등을 꾀할 계획이다.

 

「농생명·바이오소재 기반 산업화 기술촉진 지원사업」은 주관기관인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과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연구원, 베리&바이오식품연구소 등이 참여한다. 참여기관의 역량을 바탕으로 통합기술 플랫폼을 구축한다. 장비활용 기업지원 및 인력양성과 농생명·바이오소재 기반 산업화 기술촉진을 통해 중소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주관기관인 ECO융합섬유연구원 및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정부 정책방향 부합성, 사업 효과성 등에 중점을 두고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전략이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이번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선정으로 섬유산업이 활성탄 섬유로의 기술 고도화와 다각화에 성공하고, 농생명·바이오 소재 기반구축을 활용해 연구개발 등에 활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이는 지역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지역의 혁신성장 기반을 공고히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도, 독일기업 초청 온라인 투자환경설명회
전북도는 4일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직접 투자유치 활동 어려움과 투자의 불확실성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독일기업들을 화상으로 초청하는 투자환경 설명회를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하였다. 전북도는 지난 4월 말까지 한독상공회의소(KGCCI)와 함께 전기차 분야의 독일 현지 기업들과 국내에 투자한 독일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이번 설명회에 3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하였다고 밝혔다. 독일기업들 “한국(전북)투자 관심” 이끌어내 이날 화상 설명회에서 양선화 전북도 투자금융과장은 전라북도의 전기차 산업 현황과 새만금 산업단지 및 투자 인센티브 제도 등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독일기업들의 전라북도 투자 관심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뒤이어, 실제 도내에 투자한 전기차 기업인 ㈜명신의 박호석 부사장이 명신의 향후 전기차 생산현황 및 향후 발전계획 발표하면서, 1단계 시장진입, 2단계 고객 다양성, 3단계 친환경 전기차 플랫폼 구축 등 사업계획을 발표하였다. 이원정 연암공과대학 교수(前LG생산기술원 책임연구원)는 리튬 이차전지 생산 과제를 발표하였다. 전지 사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전지 PLC(Product Life Cycle) 관점에서 에너지 효율이 개선돼야 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