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17.3℃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23.4℃
  • 맑음울산 22.8℃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6.7℃
  • 구름조금보은 17.4℃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2.8℃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김제 경찰관, AZ 백신 접종 후 뇌혈전 추정 사례 발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은 경찰관에게 마비증상이 발생했다.

3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김제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ㄱ(55) 경감이 지난달 28일 오전 9시 김제 우석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반신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다.

A씨는 백신 접종 후 이틀간 특별한 증세가 없다가 지난달 30일부터 몸에 한기가 들고 몸살 기운이 있었지만, 일반 접종자와 비슷한 증상 외에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하루 뒤인 지난 15. 1.(토) 13:00경, 지인들과 점심식사 후, 갑자기 오른손·발 마비 증상이 있어 원광대학교병원으로 후송됐다.
5. 1.(토) 13:30경, 원광대병원 응급실 도착, CT 촬영 등 진단결과 좌측뇌 미세혈관이 막혀 15:00경 혈전용해주사 및 미세혈관 시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ㄱ씨는 원광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증세는 병원에 도착한 뒤에도 점점 심해졌고, 5. 2.(일) 15:00경, 중환자실에서 집중케어실로 옮겨 치료 중이다.
현재 경찰관 ㄱ씨는 오른쪽 발과 팔을 조금 움직일 수 있고, 휠체어로 이동가능한 상태로 호전 중인 것으로 보고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백신 접종과 ㄱ씨의 마비 증상의 연관관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밝히는 데는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에도 경기남부청 소속 여성경찰관 ㄴ(50대)씨가 뇌출혈 의심 증상으로 쓰러졌으며, ㄴ씨는 병원에 이송돼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도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는 상태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송지사, 국가중장기종합계획 반영 재촉구
전라북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등 앞으로 예정된 국가 중장기 SOC 계획에 도내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재촉구하는 등 연일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4일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을 방문해 SOC 국가중장기 종합계획에 전북 관련 사업을 반영해달라고 건의하고, 서부내륙고속도로 조기 착공 등 현안 해결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송 지사는 “지난 4.22일 공청회에서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신규사업 43건 중 전라북도를 경유하는 철도는 1건에 불과하다”며 “경제성 논리에 따라 수도권과 광역시에 대한 SOC 집중 투자는 전북 등 소외지역의 개발격차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북도에서 요청한 전주~김천간 철도 건설․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선 등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노을대교 건설사업 등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전주~대구간 고속도로 건설사업 등 고속도로 건설계획 등이 국가중장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전북도는 전북 혁신도시, 국가식품산단 개발에 따른 물동량 수송에 대비하고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서부내륙고속도로 2단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