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6.8℃
  • 구름조금서울 13.4℃
  • 흐림대전 15.8℃
  • 맑음대구 17.1℃
  • 구름조금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16.1℃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4.3℃
  • 맑음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진안 백운면, 마을복지계획 수립 박차

진안군 백운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박희곤, 이하 협의체)가 ‘마을복지추진단’ 3차 회의를 갖는 등 주민주도 ‘마을복지계획’ 수립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6월 마을복지추진단 1차 회의 이후 마을복지 욕구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이번 회의는 주민의 욕구를 바탕으로 지역특색에 맞는 세부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열렸다.

 

협의체는 마을복지계획 수립을 위해 연말까지 추진단 회의 4회, 주민간담회 2회, 컨설팅, 평가회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2017년 협의체 발족 후 처음 시도하는 상향식 계획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근간으로 2022년 이후 백운면 마을복지의 밑그림이 그려질 예정이다.

 

한편, 협의체는 지난 9월 비영리법인 웰펌(대표 김미경)으로부터 그동안 추진해온 마을복지계획 수립과정에 대한 컨설팅을 받았다. 주요 내용은 계획수립에 있어서 과정과 성과의 조화, 사업의 규모보다는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사업발굴의 중요성, 협의체 위원 간 역할분담과 협업의 필요성 등이다.

특히, 협의체가 추진하고 있는 ‘노인 등 취약계층 식사제공’ 사업의 경우 마을 이장을 중심으로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돌봄이 필요한 이웃을 살핀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박희곤 위원장은 “위원들의 지속적 참여와 적극적 소통으로 마을복지계획을 만들고, 이를 내실 있게 실행하면 살기 좋은 고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체고 레슬링 저력 보여준 김경태·김도형 형제
제102회 전국체전서 금메달 3개 합작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종합 경기대회인 전국체육대회가 최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경북 일원에서 열린 이번 제102회 전국체전은 코로나19 여파로 대학·일반부는 치러지지 않고 고등부 경기만 치러져 아쉬움을 남겼지만 전북 선수단은 선전을 펼쳐 금메달 19개와 은메달 18개, 동메달 26개 등 총 63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올렸다. 승패를 떠나 전북 대표로 대회에 출전한 461명의 모든 선수들이 주인공이지만 이 가운데 눈길을 끈 선수들이 있다. 바로 레슬링 김경태·도형 형제와 육상 단거리 2관왕에 오른 문해진 군이다. 이에 2차례에 걸쳐 미래 국가대표인 이들의 활약상을 조명해보고자 한다. # 한국 레슬링 이끌 김경태·도형 형제 전북체육고등학교(교장 박재중)에 재학중인 김경태·도형 형제가 이번 전국체전에서 그야말로 일을 냈다. 금메달 사냥은 형인 김경태(3년)가 먼저 시작했다. 그레코로만형 67kg급에 출전한 김 군은 승승장구하며 결승전에 진출했고, 접전 끝에 최정상에 올랐다. 기세를 몰아 김 군은 자유형 70kg급에 출전해서도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레코로만형과 자유형 이른바 ‘양형’ 모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