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14.4℃
  • 구름조금대전 14.5℃
  • 구름많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9℃
  • 흐림광주 12.9℃
  • 맑음부산 19.1℃
  • 흐림고창 12.2℃
  • 구름조금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8.1℃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군, 도시재생뉴딜사업 제2차 공모 선정 총력!

무주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계획(일반근린형) 현장평가 진행




- 지난달 30일 무주군 무주읍 일대 도시재생계획서 정부 제출

- 21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제2차 중앙선정 앞서 14일 무주읍서 현장실사 진행

 

 

무주군은 정부 공모사업인 21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제2차 중앙 공모에 선정되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군은 국토교통부에 지난달 30일 무주읍 도시재생뉴딜사업 선정을 위한 계획서를 제출했다.

 

지난 14일 무주군을 방문한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심사위원들은 군청 대회의실에서 무주읍 도시재생뉴딜사업에 대한 내용을 이종현 농촌활력과장으로부터 청취하고 무주읍의 도시재생 사업계획이 현지 상황 분석과 잘 맞춰 계획됐는지 여부를 평가하는 무주읍 현장평가가 진행됐다.

 

국토부 현장 평가단은 창업이움 공동이용시설을 비롯한 무주읍 원도심 삼거리, 고령친화 커뮤니티 센터, 생활문화어울림센터, 무주읍 마을정비형 공공임대주택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날 현장평가를 지켜보던 지역주민들은 “도시재생사업으로 침체된 무주 지역상권 회복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주민들의 의지와 열망을 알렸다.

 

무주읍 도시재생뉴딜사업은 무주읍 일원(약16만9천㎡)에 ‘생애.ing 행복한 100세 건강도시 무주’라는 비전을 갖고 생애동안 행복한 삶이 될 수 있는 주거환경 · 교육문화 · 일자리 분야 ·상권관광에 대한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주민들과 함께 무주읍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착안한 무주문화 창작 레지던시 조성, 무주 로컬 상권 활성화, 무주 어울림 센터, 감응의 무주 주거재생 프로젝트, 숲속 밤빛공원 조성사업에 대한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추후 공모 선정여부는 국토부에서 12월께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군은 무주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신청 앞두고 무주읍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했으며, 지역 발전을 가속화시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을 위한 모든 역량과 힘을 싣기 위해 전문가를 초대해 도시재생 정책 세미나(9월28일)를 개최한 바 있다.

 

농촌활력과 이종현 과장은 “무주군에서는 최종 선정까지 도시재생 사업이 선정되어 추진 될 수 있도록 계획서 보안과 자문 등으로 지역재생이 실현되는데 노력하겠다”라며 “희망찬 무주와 정주여건의 발판을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무주읍 도시재생뉴딜사업은 문화 예술, 주거, 상권관광, 청년 및 노인층을 위한 문화 예술 콘텐츠를 발굴, 향후 정주 여건의 발판을 마련하는 데 초석이 될 사업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란 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 아닌, 주민주도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주민들이 모여 지역의 현안점을 찾고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모여 사업으로 현실화가 되는 사업이다. 무주읍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되면 국비 100억 원(총사업비 177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체고의 레슬링 저력 보여준 김경태·김도형 형제
제102회 전국체전서 금메달 3개 합작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종합 경기대회인 전국체육대회가 최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경북 일원에서 열린 이번 제102회 전국체전은 코로나19 여파로 대학·일반부는 치러지지 않고 고등부 경기만 치러져 아쉬움을 남겼지만 전북 선수단은 선전을 펼쳐 금메달 19개와 은메달 18개, 동메달 26개 등 총 63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올렸다. 승패를 떠나 전북 대표로 대회에 출전한 461명의 모든 선수들이 주인공이지만 이 가운데 눈길을 끈 선수들이 있다. 바로 레슬링 김경태·도형 형제와 육상 단거리 2관왕에 오른 문해진 군이다. 이에 2차례에 걸쳐 미래 국가대표인 이들의 활약상을 조명해보고자 한다. # 한국 레슬링 이끌어갈 김경태·도형 형제 전북체육고등학교(교장 박재중)에 재학중인 김경태·도형 형제가 이번 전국체전에서 그야말로 일을 냈다. 금메달 사냥은 형인 김경태(3년)가 먼저 시작했다. 그레코로만형 67kg급에 출전한 김 군은 승승장구하며 결승전에 진출했고, 접전 끝에 최정상에 올랐다. 기세를 몰아 김 군은 자유형 70kg급에 출전해서도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레코로만형과 자유형 이른바 ‘양형’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