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6℃
  • 맑음강릉 32.4℃
  • 맑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0.5℃
  • 맑음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29.6℃
  • 맑음고창 29.6℃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30.3℃
  • 구름조금보은 28.4℃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1.5℃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 설천면 주민자치회, 폭염속 지역사랑

- 마을에 꽃잔디 식재와 하천 정화활동 등 자원봉사

- 30도 찜통더위 불구 동네구석구석 쓰레기 수거도

- 주민주축 도시재생도 선정, 청정 이미지 제고에 앞장서겠다

 

 

무주군 설천면 주민자치위원회가 지역의 화합과 발전, 청결한 마을조성을 위한 힘을 보태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칭송을 받고 있다.

 

모두 27명의 위원을 두고 있는 설천 주민자치위원회가 지역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서병국 위원장을 중심으로 전 위원들이 지역을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제쳐 놓고 봉사활동에 전념하고 있어서다.

 

30도를 넘나드는 삼복더위에도 불구, 이들 위원들은 지난 10일 마을 구석구석을 누비면서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이날 20여명의 위원들은 지역 내 자연정화 활동을 펼친 것. 이날 이들은 주요도로변, 하천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환경정화에 구슬땀을 흘렸다.

 

설천면사무소 운동장 옆 사냥보에서 라제통문을 돌아 다시 소재지까지 진행된 봉사활동은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됐다.

 

이밖에 이들의 봉사활동의 흔적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설천면 일대 기곡마을앞에서 라제통문까지 5곳에 꽃잔디로 아름답게 장식돼 있다. 이들 위원들의 정성어린 봉사활동으로 아름다운 꽃길로 만들어진 것이다.

 

그리고 이들 위원들은 꽃길 조성에만 그치지 않고 있다. 꽃에 비료와 물도 주면서 정성어린 관리에 열정을 쏟고 있다.

여기에 올해 큰 경사를 맞았다. 이들 위원들이 주축으로 계획하고 있는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들의 중심이 돼 추진할 도시재생사업이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됐다.

 

국비 2억5천만 원으로 반디랜드와 태권도원 주변에서 도깨비 장터를 열 계획이다. 이들 위원들과 마을주민들의 도시재생 주 종목은 ‘두부’다. 비지와 청국장을 만들어 홍보와 판매를 하면서 농가소득을 올리겠다는 당찬 포부도 들려줬다.

 

서병국 설천면 주민자치위원장은 “평일은 바쁜 직장인들이 참여를 못해 아쉬웠으나,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위원들이 동참해 환경 지키기에 적극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설천면 주민자치위원에서 지속적인 자연정화와 봉사 활동을 펼쳐 청정 무주 이미지 제고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김영수 설천면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주민자치위원들의 헌신으로 환경정화활동을 펼치고 있어 마을 환경이 깨끗하고 살기좋은 분위기로 만들어지고 있다”라며 이들의 아낌없는 헌신과 봉사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체육회 정강선회장, 일본현지서 한국선수단 필승 기원
전라북도체육회 정강선 회장이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의 필승을 기원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2020 도쿄하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지원 부단장으로 지난 25일 일본으로 출국한 정 회장은 현지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자가격리)을 끝내자마자 태극전사들이 출전하는 각 종목 경기장을 쉴틈없이 돌아다니고 있다. 코로나19와 폭염 속 빡빡한 일정으로 지칠 법도 하지만 정 회장은 종합성적 10위 이내라는 한국 선수단의 목적 달성을 위해 각 경기장에서 태극기를 휘날리며 열띤 응원을 벌이고 있다. 29일 정 회장은 배드민턴 경기가 열리는 경기장(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을 찾아 한국 선수단의 승리를 기원했다. 이날 경기장에서는 8강 여자복식과 16강 여자단식이 펼쳐졌고, 전북은행 소속인 공희용 선수와 전주 성심여고를 나온 신승찬 선수가 출전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의 여자 조별리그 3차전 핸드볼 경기가 열린 경기장(국립요요기경기장)에서도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쳤다. 정강선 회장은 “코로나19와 폭염, 태풍 등 악조건 속에서도 자랑스러운 한국 선수들은 필승의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며 “한국 선수단 지원 부단장으로서 선수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