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5.6℃
  • 구름조금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4.7℃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7.4℃
  • 구름조금경주시 6.6℃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하지만 꽃의 아름다움은 무죄다!

꽃들의 향연 - 꽃잔디, 유채, 철쭉에 이르는 진안의 봄꽃들

진안군은 가히 봄의 표상이라 할 만한 벚꽃이 전국에서 가장 늦게  피는 곳이다.

꽃이 필 무렵이면 온 천치 꽃등을 켠듯 환하다가 이내 지고마는 서운한 꽃  벚꽃!  

진안에 어디 벚꽃뿐이겠는가!

짧은 만남 긴 이별의 시간이 아쉬울세라 여기저기서  분홍빛, 노란빛 혹은 자주빛 꽃들이 일제히 환호하며 상춘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 여왕의 양탄자 같은 원연장 꽃잔디 동산

‘원연장 꽃잔디 동산’은 축구장 24개를 합친 면적과 같은 약 16만여㎡ 규모로 매년 4∼5월이면 분홍빛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 화려한 잔디를 볼 수 있는 곳이다.

20여년 전부터 30ha에 이르는 동산에 꽃잔디를 가꾸어 진안의 명품 꽃동산이 됐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축제는 취소됐지만 철저한 방역 속 자체 개장하여 4월 10일부터 5월 9일까지 한달 간 운영 중이다.

올해는 꽃잔디 동산 곳곳에서 명화를 전시해 산책하며 명화를 관람할 수 있으며 야외 웨딩, 드림캐쳐 포토존, 나무에 매달린 원숭이 인형 등 색다른 볼거리로 방문객들의 눈길을 더욱 끌고 있다. 곳곳에 쉼터도 마련돼 편안하게 휴식하며 힐링할 수 있는 봄꽃 명소이다.

 

▲ 유채꽃 향기 가득, 금지마을 유채꽃 동산

상전 금지마을 주민들이 심은 금지마을 유채꽃 동산은 3만 3천여㎡에 유채꽃이 만개해 유채꽃의 싱그러운 향기와 용담호, 월포대교가 어우러져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코로나로 인해 축제가 취소되고 관광객들의 발길은 줄었지만 유채꽃은 여전히 아름답다. 대신 더 많은 나비와 벌들이 화분을 옮겨가고 꿀을 모으는 것 같다. 마을 주민들이 땀 흘려 심은 유채꽃이 예쁘고 소담지게 피어있다. 상전 금지마을 유채꽃은 4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황금빛 물결이 펼쳐진다.

 

▲ 달리다보면 어느새 용담호반 철쭉

거대한 용담호를 에두르는 64.4km의 호반도로는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이다.

용담호 벚꽃 드라이브도 유명하지만 벚꽃이 진 후에는 7만여 그루의 철쭉이 앞 다퉈 꽃망울을 터뜨려 진분홍빛 호수 꽃길을 이룬다.

 

이밖에도  마이산 남부 탑영제마이산 북부 산약초타운에도 이맘때 봄 기운이 깃들어 한층 아름다운 곳이다. 마이산 남부 탑영제는 호수에 드리워진 조명의 불빛이 한폭의 멋진 그림을 연출한다. 또한 자연생태체험 명소인 산약초타운은 달, 별, 은하수, 옥토끼 등 밤하늘이 산약초타운으로 내려와 자연과 어우러지는 멋진 별빛세상이 펼쳐져 또 다른 경관을 관람할 수 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라북도가 쏘아올린 축포…건축문화 축제 오늘 팡파르
제22회 전라북도 건축문화제 오프닝 행사가 19일 한국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에서 열리며 건축문화 축제의 장을 열었다. 200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22돌을 맞이한 전라북도 건축문화제는 오는 24일까지 한국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과 온라인 전시를 통해(www.jbaf.or.kr)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시상식 등 대중이 모이는 대면행사는 개최하지 않고, 오프라인 전시로만 관람객을 맞이한다. 올해 주제는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삶의 방식인 문화의 하나인 건축이, 후대에 물려줘야 할 가치로써 중요한 역할을 하자라는 의미의 ‘건축! 문화로 시대를 열다’이다. 건축문화제 전시에는 전라북도 건축문화상 공모 수상작 46점, 한‧중‧일 건축사들의 우수작품, 서울시 건축문화제 특별교류전, 공공건축 작품전, 전통건축 한옥모형 기획전시, 건축드로잉 작품 등이 전시된다. 이날 오프닝 행사에는 공공분야 대상을 차지한 ‘전주 새솔유치원’을 비롯한 4개의 작품과 일반분야 대상 ‘카페 캔버스’를 비롯한 7개 작품에 대해 설계자와 건축주에게 각각 도지사 상장이 주어졌다. 아울러, ‘학생부문’ 대상을 차지한 ‘흔적은 거리를 통해서’, 금상 ‘째보선창, 현재의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