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9.9℃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2020도쿄올림픽 출전 전북 선수 동메달 2개 획득

펜싱 권영준·송재호, 배드민턴 공희용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전북 선수들이 값진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3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개막한 도쿄올림픽이 대회 후반을 지나가고 있다.

 

이날 오전 현재 기준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6개와 은메달 4개, 동메달 9개 등 총 19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순위 9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 전북 출신 또는 전북을 연고로 뛰고 있는 24명(선수 20명·임원 4명)이 출전해 대회를 마쳤거나 경기가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메달을 획득한 선수는 펜싱의 권영준·송재호, 배드민턴의 공희용이다.

 

권영준(익산시청)과 전북체고를 나온 송재호(화성시청)는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을 45대42로 승리해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이번 펜싱 동메달 획득에 전북스포츠과학센터도 한몫했다.

 

스포츠과학센터는 지난해부터 권영준 선수가 소속 돼 있는 익산시청 펜싱팀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밀착지원을 했다.

 

체력강화를 위한 서킷 웨이트 훈련과 펜싱 종목에 적합한 기능성 훈련을 중점 시행했다.

기능성 훈련은 선수가 발휘할 수 있는 눙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운동신경을 촉진시키는 데 이점이 있다.

 

개인 첫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을 획득한 송재호는 고등학교 시절 전북 대표로 전국체전에 출전하기도 했다.

 

여자복식 배드민턴 경기에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과 짝을 이뤄 출전한 공희용(전북은행)도 동메달을 획득했다.

 

세계랭킹 5위인 공희용-김소영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랭킹 4위인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을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는 전북 선수들끼리 맞붙은 경기라 더욱 관심이 높았다.

 

공희용은 현재 전북은행 소속으로 전북 체육 명예를 드높이고 있고, 신승찬은 고창 출신이자 전주 성심여고를 나왔다.

 

또한 경기가 끝나지 않은 여자배구(이소영·오지영)와 남자 야구(차우찬), 육상 마라톤(심종섭) 등에서도 전북 선수들이 승전보를 전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