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7.3℃
  • 구름조금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17.0℃
  • 맑음부산 19.4℃
  • 흐림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4.3℃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7.5℃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김용근서울시립대교수 "귀농귀촌시 지역민과 소통 중요"

- 현지 지역주민들과의 진솔한 소통이 귀농귀촌 성공 열쇠다

- 지역주민들과 갈등에서 귀농귀촌 실패 원인으로 작용돼

- 무주군, 지역주민들과 생활용품만들기, 선배들과 간담회 등 마련해

 

 

 

도시민들이 귀농귀촌의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현지 지역주민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돼 주목을 끌었다.

 

지난 6일 귀농귀촌 유치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최북미술관 세미나실에서 무주군귀농귀촌협의회 회원들을 대상으로 전문가를 초청한 가운데 ‘지역주민과의 융화와 갈등관리’ 주제로 귀농귀촌 교육을 실시한 자리에서다.

 

이날 강사로 나선 서울시립대 김용근 명예교수는 “은퇴자들 중심으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에 대한 원대한 꿈을 갖고 있다”라며 “도시민들의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인 농촌 진입 정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현지 지역주민과의 진솔한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귀농귀촌 실패 확률이 현지 지역주민들과의 갈등에서 빚어진 결과가 많은 실정이다”라며 “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단체를 직접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 마련, 귀농인들의 재능과 주민이 교류할 수 있도록 지역소통과 공동체 유지 활동 지원 등 소통 프로그램이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교육에는 귀농·귀촌인 및 무주군으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 등 20명이 참석해 '주민과의 갈등관리 방안' 특강을 경청하면서 관심있게 지켜봤다.

 

군은 귀농·귀촌하는 도시민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해 현지 주민들과 상생하면서 ‘무주인’으로 살아갈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협력 방안에 대한 지원과 행정력을 쏟고 있다.

 

이에 군은 선배 귀농귀촌인들과의 간담회를 비롯해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난로만들기 등 생활용품 함께 만들기, 다양한 소통관련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주민들과 신규 귀농귀촌인들과의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고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무주군 귀농귀촌팀 강혜경 팀장은 "교육을 통해 귀농·귀촌인과 기존 주민들이 서로를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건강하고 상생하는 마을 만들기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체고의 레슬링 저력 보여준 김경태·김도형 형제
제102회 전국체전서 금메달 3개 합작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종합 경기대회인 전국체육대회가 최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경북 일원에서 열린 이번 제102회 전국체전은 코로나19 여파로 대학·일반부는 치러지지 않고 고등부 경기만 치러져 아쉬움을 남겼지만 전북 선수단은 선전을 펼쳐 금메달 19개와 은메달 18개, 동메달 26개 등 총 63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올렸다. 승패를 떠나 전북 대표로 대회에 출전한 461명의 모든 선수들이 주인공이지만 이 가운데 눈길을 끈 선수들이 있다. 바로 레슬링 김경태·도형 형제와 육상 단거리 2관왕에 오른 문해진 군이다. 이에 2차례에 걸쳐 미래 국가대표인 이들의 활약상을 조명해보고자 한다. # 한국 레슬링 이끌어갈 김경태·도형 형제 전북체육고등학교(교장 박재중)에 재학중인 김경태·도형 형제가 이번 전국체전에서 그야말로 일을 냈다. 금메달 사냥은 형인 김경태(3년)가 먼저 시작했다. 그레코로만형 67kg급에 출전한 김 군은 승승장구하며 결승전에 진출했고, 접전 끝에 최정상에 올랐다. 기세를 몰아 김 군은 자유형 70kg급에 출전해서도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레코로만형과 자유형 이른바 ‘양형’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