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5.6℃
  • 구름조금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4.7℃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7.4℃
  • 구름조금경주시 6.6℃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긴급재난지원금, 슈퍼,식당,주유소 등에서 소비됐다

뜨거운 호응 속 사용 만료

재난지원금 1,746억원, 도내 골목상권 곳곳 살려내

전 도민의 98% 수령, 수령 카드 중 99%인 1,746억원 사용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 1,746억원이 도내 골목상권 곳곳으로 흐르며 코로나19로 막힌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였다.

전북도는 13일,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이 지난 9월 30일자로 만료되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지급 대상 1,801,412명 중 1,764,751명인 98%가 지원금 카드를 받았으며, 이 중 99%인 1,746억원이 도내에서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들의 재난지원금 주 사용처는 마트(슈퍼마켓) 48%, 식당 20%, 주유소 8%, 병원 6% 4개 업종에서 총 1,415억원(81%)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외에 의류 3%, 이미용 2%, 운동용품 2%, 학원 1% 등 업종에서 331억원(19%)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긴급재난지원금 대부분이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대부분 사용되며, 당초 전북도의 취지대로 코로나19로 인한 도민 피로도 해소와 지역경제 및 골목상권 살리기에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도민의 관심도는 뜨거웠다.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의 수령률과 사용률 추이를 보면, 지급 개시한 7월 5일부터 1주 만에 122만여명(68%)이 받았고, 2주 차에 90%인 161만여 명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카드 사용률은 사용 개시 2주 차만 에 916억원(51%), 1개월(8월 6일)만 에 1,396억원(77%)이 사용되었다.

당초 전북도는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사용토록 홍보할 예정이었으나, 여름휴가 전에 수령과 사용 상당 부분을 소화한 것이다.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는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통계자료에서도 그 힘을 톡톡히 발휘하였다. 지난 7월 중 한국은행이 발표한 전북지역 소비자 심리지수* 하락 폭은 3.5로, 전국평균 하락 폭인 7.1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 소비자 심리지수(Composite Consumer Sentiment Index)

- 구성지수(6개) : 현재생활형편, 생활형편전망,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현재경기판단, 향후경기전망

- 위 6개 개별지수를 표준화하여 합성한 지수로써, 소비자의 경제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을 종합적으로 판단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의 어려운 상황속에서 전 도민 긴급재난지원금이 도내 소비 심리위축의 완충재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전라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도민의 뜨거운 호응도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도민의 일상생활 속 모든 것이 빠른 시일 내에 자리 잡기를 원한다”라고 말하였다.

이어, 김 실장은 “우리 도민들께서 단기간에 카드 수령과 사용을 한 것은 소비자심리지수를 전국 평균대비 낮게 나타난 결과를 낳았으며, 이는 분명 지역경제에 희망을 불어넣어 주었을 것으로 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는 코로나19의 높은 파고를 넘어 예전의 일상을 완전히 회복하고, 지역경제 또한 우상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라북도가 쏘아올린 축포…건축문화 축제 오늘 팡파르
제22회 전라북도 건축문화제 오프닝 행사가 19일 한국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에서 열리며 건축문화 축제의 장을 열었다. 200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22돌을 맞이한 전라북도 건축문화제는 오는 24일까지 한국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과 온라인 전시를 통해(www.jbaf.or.kr)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시상식 등 대중이 모이는 대면행사는 개최하지 않고, 오프라인 전시로만 관람객을 맞이한다. 올해 주제는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삶의 방식인 문화의 하나인 건축이, 후대에 물려줘야 할 가치로써 중요한 역할을 하자라는 의미의 ‘건축! 문화로 시대를 열다’이다. 건축문화제 전시에는 전라북도 건축문화상 공모 수상작 46점, 한‧중‧일 건축사들의 우수작품, 서울시 건축문화제 특별교류전, 공공건축 작품전, 전통건축 한옥모형 기획전시, 건축드로잉 작품 등이 전시된다. 이날 오프닝 행사에는 공공분야 대상을 차지한 ‘전주 새솔유치원’을 비롯한 4개의 작품과 일반분야 대상 ‘카페 캔버스’를 비롯한 7개 작품에 대해 설계자와 건축주에게 각각 도지사 상장이 주어졌다. 아울러, ‘학생부문’ 대상을 차지한 ‘흔적은 거리를 통해서’, 금상 ‘째보선창, 현재의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