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20.8℃
  • 서울 15.3℃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19.5℃
  • 광주 18.9℃
  • 부산 17.1℃
  • 흐림고창 19.3℃
  • 제주 20.3℃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경남 협력으로 국비확보 나선다

▶전북·경남 협력사업을 위한 포럼 개최

- 네이버 이사, 비타믹스 대표 등 전문가 발제 나서

- 전북·경남 관계공무원 등 40여명 참석 질의응답 토론

▶(가칭)개인맞춤형 웰니스산업 플랫폼구축사업 추진

- `22년 국비지원 사업으로 300억 규모로 추진

- 전북 동부권 6개 시군과 경남 서부권 7개 시군 주축

- 건강정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으로 개인맞춤형 제품개발, 체험, 건강정보 제공하는 사업추진

 

 

전북도와 경남도가 영‧호남을 뛰어넘는 협력으로 국비 확보에 나선다. 전북도는 지난 23일 (가칭)개인맞춤형 웰니스산업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합동포럼을 전북도청 공연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북‧경남 공무원 등 4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원광대 전병훈 교수가 좌장을 맡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류재준 담당 이사, 비타믹스 박주연 대표, 경남대 김현준 교수, 한국한의학 이상훈 책임연구원이 발제에 나섰으며, 토론에는 한·식·연 장대자 책임연구원과 ㈜인산가 우성숙 연수원장이 합류하여 열띤 토론을 하였다.

 

각 도의 출연기관인 전북·경남 테크노파크가 초광역사업으로 제안한 이번 사업에 대해, 전북과 경남은 한국판 뉴딜 사업으로 판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개인맞춤형 웰니스산업 플랫폼 구축’ 사업은 휴식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도시민에게 맞춤형 건강정보 제공과 힐링 체험, 체형에 맞는 건강한 먹거리 제공, 농촌 살아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전북·경남 13개 시군에서 생산되는 특산품을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와 연계해 유통망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총사업비 300억 원 규모의 이번 사업은 자연과 농업농촌을 활용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전북 동부권 6개 시군(남원, 무주, 진안, 장수, 임실, 순창)과 경남 서부권 7개 시군(의령, 고성, 하동, 산청, 함양, 거창, 합천)이 주축이 된다.

 

전북 동부권과 경남 서부권은 상대적으로 개발이 늦어 빼어난 자연경관과 한국을 대표하는 지역 특산품을 많이 보유하고, 농업농촌을 체험할 수 있는 여건 등을 두루 갖추고 있어 웰니스산업을 추진하는데 가장 이상적인 지역으로 꼽힌다.

 

또한, 전북 6개 시군과 경남 7개 시군이 보유한 관광자원, 식품(홍삼, 사과, 한우, 죽염, 장류, 녹차 등), 화장품 원료(허브, 약초 등)와 기능성 식품 원료 등을 생산하는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있고, 사업 내용이 건강을 중요시하는 현대인들의 욕구와 맞아 시대에 부응하는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발제와 토론에 나선 전문가들은 “웰니스산업은 국가보다는 지자체가 먼저 추진하는 것이 적합하다” 며, “전북과 경남이 보유한 농업농촌의 자원을 잘 활용한다면 분명히 시대에 부응하는 사업을 선점하는 것이며,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까지 개척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강조하였다.

 

한편, 전북과 경남은 이번 포럼을 바탕으로 사업계획서를 더욱 구체화하고, 전북·경남 합동회의를 거쳐 2022년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도, 여성근로자 정신 및 신체 건강관리 지원체계 마련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는 4일 센터에서 전주근로자건강센터와 찾아가는 여성 근로자 상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전주시를 비롯해, 완주군 등 도내 7개 군(郡)의 여성 근로자는 심리‧노무 고충 상담뿐만 아니라 신체적 건강도 점검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가사와 돌봄노동이 증가하고, 일과 생활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신체적‧정신적 피로 누적이 심한 여성 근로자에게 적극적인 건강 유지와 증진 프로그램을 마련되었다.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는 노무사를 파견하여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직장 내 갈등 상담, 근로조건, 인사‧노무 상담 및 기업특강 등을 운영한다. 센터는 현재까지 진안, 무주, 장수, 임실, 순창 등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190여 명 근로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적극적 여성 고용유지 상담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직업환경별 건강관리, 직무스트레스 점검, 근골격계 운동처방, 정밀체력 측정 등이 전액 무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도내 근로자의 업무상질병 예방 및 여성 유해환경 개선을 위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구직자 ‧ 근로자 대상 기초직업 건강서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