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9.9℃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사람과사람들

진안 동향면에 거주하는 장정환 화백의 슬기로운 귀농생활

 

 

진안군 동향면 학선리 새울마을에 거주하는 18년차 베테랑 귀농인 장정환씨(72)는 실상 알고보면 미술계의 ‘거장’이다.

 

취연 장정환 화백은 2003년 서울에서 동향면 학선리 새울마을로 귀농하여 농촌생활을 하면서 꾸준히 작품활동에 매진해 2016년 제35회 대한민국미술대전 비구상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장 화백은 제2의 고향인 진안이 좋아 진안의 이름을 알리기 위한 작품활동도 쉬지 않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서 새울마을 동네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매주 본인의 화실에서 무료로 사군자 그리기 교실을 운영하며 재능을 기부하는 삶을 시작했다.

 

사군자 수업에 참여하는 새울마을 최고령자 고순지(89)씨는 “매주 월요일마다 그림 그리는 법을 배우고 있는데, 어렵지만 재미가 있어 수업시간이 기다려진다”면서 “제자들이 손이 느리고 말을 안들어서 선생님이 힘들다”고 우스갯 소리를 전한다.

 

평소 ‘삼척(잘난척·있는척·아는척)’을 버리면 서로가 편하고 즐거운 귀농생활을 할 수 있다고 말하는 장정환 화백은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그림을 이웃에게 알리면서 서로 더불어 살아감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더욱 많은 주민분들께 사군자를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도록 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