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조금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6.1℃
  • 흐림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6.6℃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1.6℃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사람과사람들

우바라야시 데쯔꼬씨는 수퍼우먼이다!

 

진안군 안천면 백화리에 가면 지역봉사를 하면서 30여 년 가까이 살고 있는 외국인이 있다.

우바라야시 데쯔꼬씨는 한 집안의 어머니와 며느리일 뿐아니라 열심히 사는 지역민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일본이 고국인 데쯔꼬(56)씨는 지난 1992년 안천면 백화리에 사는 황사연씨와 결혼했다.

종교단체의 도움으로 당시 전국적으로 3만쌍이 단체결혼한 바 있는데 이 가운데 한쌍의 부부가 탄생한 것이다.

당시 안천면에서는 외국인과 결혼한 첫 케이스였다.

꽃다운 20대 나이에 진안에서도 시골인 이 곳으로 시집을 온 것은 이례적인 일이었다.

언어도 다르고 문화도 다른 곳으로 온 그녀는 어려움도 많았다.

하지만 매사 열심히 사는 모습은 지역민들에게 기특함과 아름다운 면모로 보여졌다.

이렇게 주민들과 동화돼 함께 이해하며 살아온 세월이 올해로 28년째다.

데쯔꼬씨는 최근들어 의미있는 일을 시작했다.

다문화가정을 위해 몸소 나선 것이다.

언어장벽에 따른 불편함을 호소하는 동병상련의 이웃을 돕는 다문화 가정의 가정교사가 된 것이다.

안천면에 거주하는 20여명의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글수업과 재봉틀수업, 한국음식을 가르치는 수업을 꾸준히 하고 있다.

이에따라 많은 이주여성들이 어려움을 해소하고 정착할 수 있게 됐다.

안천 초.중.고에서 방과후 일본어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 2011년부터는 상리마을 부녀회장으로 일하면서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있다.

이밖에도 안천면에서 주민자치위원장을 맡아 활동했고 현재 안천면 소방대 여대장을 맡아 봉사하고 있다.

게다가 안천면 방범대장으로도 유명하다.

이같은 활동은 도내에도 널리 알려져 국제라이온스협회 356-c(전북)지구에서는 지난 7일 다문화부분 봉사대상을 수여했다.

진안라이온스클럽 배성기 회장은 “데쯔꼬씨는 진안에서도 모범이 되는 외국인"이라며 “지역민과 화합해 봉사활동을 하며 잘 살고 있는 수범사례”라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GS글로벌, 새만금에 전기차 생산, 특장센터 건립
㈜GS글로벌이 새만금에 전기차 및 특장차 생산을 위한 특장센터 건립을 추진하는 등 SK컨소시엄의 2조원 규모 투자 계획에 이어 대기업의 새만금 투자 랠리가 잇따르면서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새만금의 입지가 한층 탄탄해지고 있다. ㈜GS글로벌의 새만금 특장센터 투자는 전북의 자동차 생태계와 연계한 시너지를 창출하면서 전북 전략산업의 발전 속도를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라북도는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24일 군산 베스트웨스턴호텔에서 ㈜GS글로벌과 새만금 특장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GS글로벌 김태형 대표이사,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과 관계자 등 약 20여 명이 참석했다. ㈜GS글로벌은 금성산업이 전신인 GS그룹 계열의 종합상사로 1995년부터 수입승용차 종합 물류 등 자동차 관련 사업을 지속해 왔으며 최근에는 중국 BYD전기버스의 국내 총판을 시작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GS글로벌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새만금국가산업단지 1공구 221,000㎡(6만7천평)에 565억원을 투자해 GS글로벌 새만금 특장센터를 건립하고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등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