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30.8℃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8.4℃
  • 구름조금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1.2℃
  • 맑음강화 21.0℃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시선I

[기고] 우리의 관심으로 지켜야 할 자연의 허파, 산림!

온난화로 인해 건조해진 날씨 탓에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연일 발생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 2월 20일 현재 우리 도내에서만 벌써 7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아직도 우리 뇌리에 강원도 고성지역 산불은 아픈 상흔처럼 깊이 똬리를 틀고 있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부터 계속된 겨울 가뭄과 전라북도 전역의 적설량이 예년에 비해 적어 조그마한 불씨에도 산불로 연결될 수 있는 위험한 환경으로 변화하고 있다.

 

등산객 대부분이 산불 예방 홍보내용과 같이 작은 불씨도 조심하지만, 최초 발화 원인을 추적해 보면 일부 사소한 행동이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하는 자연의 허파와 같은 초목이 산불로 사라진다는 생각을 간과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대부분의 사고는 사소한 부주의에서 발생한다. 산불도 데이터를 확인해보면 알 수 있듯이 예외가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산불 발생원인 중 90% 이상이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으며 주로 ‘논· 밭두렁 태우기’와 ‘담뱃불’이 산불의 시발점이 된다.

 

이처럼 일부 무관심함과 부주의가 반복적인 산불을 발생시키고 있다.

 

습기 빠진 낙엽이 쌓인 겨울 산에 봄의 건조함과 거친 바람이 더해지면 앞으로 더욱 산불은 기승을 부릴 것이다.

 

소방은 강력한 산불대비태세와 전문적인 진화역량, ‘산불 전문 진화 차량’과 같은 특화된 장비구축으로 재난 대응에 각별한 주의와 감시 체제로 돌입했다.

 

또한 관내 주요 등산로를 찾아 의용소방대원들과 함께 산림인접지에 대한 불법 소각 행위 금지 및 등산시 인화물질 소지 금지 등 산불예방에 대한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한순간의 부주의가 수십 년간 가꾸어온 아름다운 푸른 산림을 순식간에 잿더미로 만들 수 있기때문에 모두가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해 항상 불조심을 생활화하고 늘 조심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다.

 

산불은 사전 예방이 최선이며 무엇보다도 시민들의 관심이 중요하다.

 

봄기운이 돌기 시작하는 요즘 소중한 산과 들에서 평화롭게 호흡할 수 있는 3월을 기대한다.

 

 

       -장수소방서 지휘조사 2팀장 조계선-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