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4.9℃
  • 구름많음대전 -2.6℃
  • 흐림대구 -0.5℃
  • 흐림울산 0.3℃
  • 흐림광주 0.4℃
  • 구름많음부산 0.3℃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4.6℃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시선I

[자유기고]깊이 추모하는 마음으로..

-이태원 참사로 숨진 분들을 추모합니다

           깊이 추모하는 마음으로..

 

 

하나 둘 곱게 물들던 단풍은

그 끝을 모른 채 깊은 가을로 치닫더니

이젠 더 이상 고울 수만은 없는 잿빛 가을이 되었다.

 

꽃은 피어야 하고

과일나무에는 열매가 열려야 하듯이

청춘은 젊음으로 맘껏 달리고 뛸 수 있어야하기에 우리는

떠나간 너희들을 따뜻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말하고 싶구나.

 

여전히 고운 몇몇의 단풍잎 사이로 보이는 맑고 푸른 하늘은

올여름 너와 함께 하던 시간을 생각게 한다.

밝게 웃던 너의 모습과 집 밥을 맛나게 먹어주던 예쁜 입과 

그리고 나를 불러주던 목소리까지..

 

배낭을 메고 캐리어를 끈 채 문간을 나서던 너희를

그때 더욱 힘껏 안았어야 했었나..

모든 이별의 마지막 순간은

그길로 다시는 다시는 만날 수 없는 끝이 될 수 있다는 걸

우리는 왜 미리 헤아리지 못하는 것일까!

 

쉴 새 없이 지는 나뭇잎

공원의 인파는 다 어디로 갔는지

도토리 나무 위를 오르내리는 청설모만 바쁘다.

 

그 아이들은 다 어디로 떠나갔는가.

낙엽 밟는 소리가 참 좋았던 때도 있었으나 

오늘은 이리저리 피한다고 해도 낙엽은 어느새 발밑에 있다.

‘네가 이 자리에 있고 내가 그 자리에 있어야 하는 건데..

이 어려운 세상에 우리가 너희를 낳아 길러준 것이 고마운 것일까.. 아닐까 .. ‘

 

하지만

이 세상의 많은 엄마아빠들은 너희들을 정말 많이 사랑한단다. 편히 쉬어. 잘 있고. 그리고 어른으로서 진심으로 미안하구나! 아가들아!

언젠가 이담에 다시 만나면 그땐 영원히 헤어지지 말자.

꼭 약속해!

 

- 한떨기 꽃으로 곱게 피려다 진 꽃망울들, 또는 꽃잎들이여! 

꽃의 이름의 영원(永遠)함으로 다시 고이 태어나

언제이고 다시 피어나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운동장 인조잔디 설치 전국17개 시도 중 16번째로 낮아..
전라북도교육청은 운동부 운영 학교와 지역 주민들의 강한 요구를 반영해 인조잔디 운동장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전북지역 770개 학교 중 인조잔디 운동장이 조성된 학교는 전체의 7%인 54곳이다. 인조잔디 설치비율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16번째로 경기도를 제외하고 가장 낮다. 설치비율이 높은 곳은 제주 33.3%, 대전 26.4% 순이며 서울은 17%이다. 이런 가운데 운동부가 있는 학교 등에서는 인조잔디 운동장 조성을 꾸준히 요구하고 있다. 축구·야구 등 구기종목의 경우 전국대회 경기장이 인조잔디로 돼 있어 경기력 향상과 부상 방지를 위해 인조잔디 운동장 조성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도교육청은 흙 운동장 사용을 기피하는 학생이 늘어나고 있는 데다 지역주민들의 학교 체육시설 이용 요구가 높아지고 있어 인조잔디 운동장 조성 정책에 변화를 주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인조잔디 운동장 조성 학교 선정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모든 학교에 인조잔디 운동장을 조성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역별 거점학교나 체육환경이 열악한 학교 중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된 소수학교에만 조성할 계획이다. 인조잔디 품질기준이 강화된 것도 인조잔디 조성을 검토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