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0.3℃
  • 연무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6.3℃
  • 박무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16.4℃
  • 구름많음부산 14.7℃
  • 흐림고창 14.1℃
  • 흐림제주 19.0℃
  • 구름조금강화 10.5℃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칼럼·기고

[칼럼] 아! 세월 호, 그 후 5주기에 즈음하여...

 

그런 날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게 이상했다. 어느 영화의 소재로나 흥미롭게 나올 법한 일이 현실이 되고 말았으니.  너무 아프던 날을 다시는 생각조차 하기 싫어 이 글을 쓰는 상황에서도 망설임의 기로에서 고민했다.

‘잊지 말아 달라’고 유가족들은 말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그 사실을 여러 이유에서 잊고 싶어 한다. 실제로 자식을 잃은 부모나 유가족들을 제외한 사람들일지라도, 가련하고 안타까운 희생과 몰염치하고 무책임한 자들로 인해 그 이야기가 TV에서 나올 때(실제로 채널을 돌린다고 함.)마다  울분이 솟구치고 맘이 상한다.  그 무렵 관련 지역에서 생업을 하던 사람들도 이런 저런 이유로 일이 잘 안 된다고 하니 대다수 사람들에게 있어 그 사건은 아픔일 수밖에 없다. 시간이 흘렀다고는 하나 그 유가족들이 정상적으로 온전한 삶을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자식을 길러 본 사람들이라면 안다.

 

수면 하에 깊이 쳐 박힌 배를 들어 올린다고 수천 억의 혈세를 쏟아 붓는 데도 감히 뭐라 할 말이 없고 그 부모의 심정에 동조했을 뿐이었다. 대부분 시신 내지 유골을 수습하고 몇몇의 미확인된 유골을 찾아내기 위함이니 말들도 많았다. 그러한 막대한 돈을 들여 그게 할 짓이냐고 몇 푼이 없어 생을 스스로 마감하거나 끼니를 굶는 사람들이 얼만데 그까짓 뼈 몇 조각 건지겠다고 그런 대가를 치르는 게 맞냐고들 했다.

하지만 그 남겨진 아이가 만일 내 아이라면 어찌할 것인지 생각해 보면 아마도 나도 그 부모들과 똑같이 했을 것 같다.

 

부실한 대한민국에 태어나 영문도 모르고 차가운 물속에서 고통스럽게 죽어간 내 자식들의 영혼이라도 환한 육지로 끌어내고픈 부모의 마음을 이해한다. 아울러 뭍으로 인양해야만 사건의 전말을 밝히는 것이 좀더 용이하기 때문이기도 했을 것이기에.  더구나 희생자들 중에서 학생들은 투표 한 번 한 것도 아니고 오로지 어른이 만든 세상에서 움직이지 말아달란 말에 앉은 채로 필사적인 노력 한번 해 보지 못 했다. 세월 호가  점점 침몰하던 순간, 안타깝고 절망스런 마음에 낮과밤이 우울하여  밤새 잠을 못자고 TV화면을 떠나지 못하였던 기억은 아직도 그리 멀지 않다. 배가 시간을 갖고 가라앉았는데 왜 구조하지 않았을까요?

 

전에 비하여 요새는 크고 작은 사고들도 많고 사람들의 인명을 살상하는 행위들도 너무나 빈번하다 보니 사람이 죽고 죽이는 일에 우리 사회는 일부분 만성이 된 듯하다. 매일 해가 뜨고 지는 것처럼 그랬구나 하는 정도가 되고 만다. 산업 사회, 문명화된 세상의 병폐이다 보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중 몇몇은 피해 가기 어려운 부분인 것 같다.

 

일전에  야당의 모 의원이 세월 호 5주기를 앞두고 ‘징글징글하다. 그만 좀 우려 먹어라’는 식의 발언을 페이스북에, 같은 당 다른 의원도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해서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사람의 마음이 통조림이나 소시지 처럼 유통기한이 있는가. 부모의 사랑에 유효기간이란 없다. 세월의 흐름따라 그리움만 커져 갈뿐.

당에서도 제명을 논한다고는 하는데  두고 봐야 알 일이다. 국민의 손으로 뽑은 공인의 그야말로 무식한 발언에 뭐라 할 말이 없다 놀라워서.

 

단적으로 말하자면 내가 당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그들과  100% 공감할 수도  없고 그렇게 되지도 않는다.  설사 그냥 남의 일로 가볍게 지나친다 해도 누가 나무라진 않는다. 다만 세월 호 이야기만 나오면 그만 좀 하라는 식의 댓글과 자식 팔아 실속 차린다는 이야기들이 여기저기서 눈에 띄는데 이건  아니다.  잊고 싶고 지우고 싶기로서니 그 유가족보다 더  절실한 사람은 없다.

자식을 잃은 부모에게는 아직 돌봐야 할 자녀도, 부모도  있을 뿐 아니라 이런 일로 인하여 생업에 종사하기도 어려워져 생계를 이어나가야 하므로 적절한 보상도 반드시 있어야 한다. 힘내라고 응원하고 꽃길로 인도해도 그  4월의 꽃조차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을 그들의 마음이다.

 

또한 그들이 원해서 그렇게 되지도 않았다. 자식의 목숨을 팔아 호의호식을 사오는 부모는 없다. 확률 게임에서 느닷없이 차출된 불행한 사람들일뿐이다.

세월 호는 늘 그렇듯이 적정량 이상으로 과적을 했고 위급 상황에 대한 매뉴얼도 확보 하지 않은 채 운항을 거듭하던 배였으므로 그런 사고는 예정된 인재였다. 그 사람들이 사고를 당하지 않았더라면 또 다른 누군가가 사고를 당했을 수 있는 문제다.   세월 호 유가족의 아픔을 내 것처럼 여겨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 편집자  씀 - 

 

 

*'그토록 라면을 좋아했는데 못 먹게 했던 것이 너무 가슴 아프다. 이렇게 될 줄 알았더라면 좋아하던 라면이나 실컷 먹게 해 줄걸' 이라고 하며 울먹이던 한 학생의 아버지가 생각납니다. 

이 불행으로 인하여 마음의 상처를 지울 수 없는 유가족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라며 희생자 전원의  명복을 빕니다.*                  

 

                                                  

                                                     

                                                

                                                

                                               

 





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신호등 노란색으로 전면교체
전라북도는 지방비 880백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820개소 2,200개의 기존 검은색 등면 신호등을 노란색으로 전면 교체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도의회에서 최영심도의원이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을 노란색 신호등으로 전면 교체 요구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내 신호등을 노란색으로 바뀌면 어린이보호구역 안에서 발생할 수 있는 운전자의 신호위반 예방과 차량 감속 등 안전운전을 유도해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여 2019년도 제1회 추경예산에 사업비를 편성하였다. 2018. 9월 인천경찰서 발표자료에 따르면 2018년 1∼8월까지 노란신호등을 설치한 46개 초등학교 앞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교통사고가 47.8%로 감소효과가 나타났다. 전라북도는 어린이보호구역내 노란신호등을 연말까지 전면 교체할 방침이며 사업이 완료되면 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크게 감소될 거라 기대하고 있다. 또한, 도는 어린이 교통사고예방을 위하여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38개소에 1,988백만원을 투입하여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국비 지원을 받아 초등학교 주변의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속도·신호위반, 불법 주정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