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흐림동두천 8.2℃
  • 흐림강릉 11.2℃
  • 흐림서울 9.3℃
  • 대전 9.7℃
  • 천둥번개대구 9.6℃
  • 천둥번개울산 14.6℃
  • 흐림광주 10.2℃
  • 천둥번개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7.9℃
  • 흐림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조금금산 8.7℃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3.5℃
기상청 제공

시선I

[독자기고]다슬기채취도중 사망,무엇이문제였나!

 

한 밤에도 폭염과 싸우면서 보낸 여름이 엊그제 같다.

어느덧 가을바람이 불고, 처서가 지나 한가위 명절이 낼 모레로 다가오고 있다. 객지로 흩어진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들고  각 가정마다 소소한 이야기들로 웃음꽃을 피우게  되는데 한 순간의 부주의로 목숨을 잃어 행복했던 가정이 파경에 이르게 된 경우가 있다.

 

얼마 전(지난 8월 27일) 다슬기를 채취하러 저녁에 나간 사람이 다음날 아침까지 소식이 없다는 신고가 접수되어 현장에 나갔다. 수색범위를 정하고 수색을 하던 중 3m 깊이에 불빛이 보여 확인하니 안타깝게도 실종자의 싸늘한 주검이였다.

 

다행히 랜턴 불빛이 보여 빠르게 인양했지만, '다슬기를 채취하려는 사람들이 주의사항 몇 가지만 알고 다슬기 채취를 했어도 절대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2019년 전라북도 내에서 벌어진 다슬기 채취에 의한 사망자는 3명이며 무진장소방서 관내에서 1명이 발생했다.

 

사람들은 요즘 하천에서 무릎정도 깊이에서 물속을 들여다보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다슬기 채취를 하고 있다.

채취 시 물에 얼굴을 파묻고 걸어 다니다 보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수심이 깊거나 물살이 세게 흐르는 곳까지 가는 경우가 많다. 또한,  물이 적은 때라도 물속에는 미끈거리는 이끼나 수초가 많아서  평상시 보다 미끄러지기가 더 쉽다.

 

하지만 관내에서 발생한 지난 8월 27일의 다슬기 채취 사망사건은 위와 같은 일상적인 범주에서 벗어나 특이한 사례로 사망에 이르렀다.

 

이 사건은 채취자의 허리춤에 다슬기가 약 10여kg 매달려 있어 빠져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슬기의 무게 때문에 빠져나오지 못한 사례인 것으로 추정됐다.

 

이러한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다음 사항을 주의해서 다슬기 채취를 했으면 한다.

 

1. 수심이 깊은 곳, 물살이 빠른 곳은 절대 들어가지 않는다.

2. 움푹 파인 바닥이나 급류는 피한다.

3. 두 명 이상 함께 채취한다 .

4. 야간, 음주 후에는 절대 채취하지 않는다.

5. 구명조끼를 착용한다.

6. 체력소모가 많아 오랜 시간 활동하다보면 저체온증 발생할 수 있어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

7. 다슬기 잡으면서 주위를 주기적으로 확인한다.

8.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다슬기 잡아야 한다.

9. 물속에 들어가기 전에 스트레칭을 한다.

10. 미끄럼 방지 신발을 착용한다.

11. 다슬기 채취망에는 부유물질(스티로품) 등을 부착한다.

12. 상황 발생 시 신속히 119에 신고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무주 ‧ 진안 ‧ 장수 관내는 많은 하천과 강이 있는 만큼 다슬기를 채취하는 사람도 많아 사고에 취약함으로써 무진장소방서에서는 위험지역 순찰 및 홍보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위와 같이 주의사항을 숙지하여 안전하게 채취후 가족과 오순도순 다슬기를 먹는 즐거움과 행복을 만들어 갔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이다.

<무진장소방서 현장대응단 지휘조사 3팀장 김성진>





전북도, 베트남 진출 중소기업의 든든한 파트너 돼 줄 것
전북도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신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어려운 통상여건과 지속적인 수출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베트남 신흥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도는 9일 오후 2시(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전라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을 비롯한 베트남 중소산업협회, 하노이 중소기업협회, 도내 중소기업, 경진원 등 관계자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 해외통상거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베트남 통상거점센터(경진원)는 긴밀한 업무협력을 도모하고자 베트남 중소산업협회, 하노이 중소기업협회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하였다. 전북도는 수출 다변화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춰 급격한 경제성장으로 ‘기회의 땅’,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을 동남아 수출거점으로 삼고 신흥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해외통상거점센터를 구축하게 되었다. 도는 2017년 베트남 닥락성과 우호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5월 까마우성과도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는 등 교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전북경제통상진흥원에서는 지난 5월 해외통상거점센터 위탁업체를 공모로 선정하고 유력바이어 발굴에 집중해 왔다. 베트남 통상거점센터를 통해 200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