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9.9℃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적극적인 투자유치 "통했다"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 제공…보조금 한도 50억 원→80억 원 상향

천억 원 이상의 대규모 투자유치와 함께 강소기업 유치 성과도 이어져

올해 8월 말 기준 일진하이솔루스(주) 등 69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주력산업과 연계한 지속적 투자유치로 새로운 산업지도 완성에 기틀 마련

 

 

 

전북도의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 제공이 기업들의 도내 투자유치로 이어지고 있다.

 

전북도는 9일 올해 8월 말 기준 쿠팡(주), 에너에버배터리솔루션(주), 일진하이솔루스(주) 등 총 69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산업구조 다각화 및 고도화를 위해 확대된 투자 인센티브를 활용하고 적극적인 기업유치 활동을 전개하며 자동차‧전장부품, 이차전지‧소재, 신재생에너지, 농생명‧식품, 금속‧기계 산업 분야 등 전방위 기업들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쿠팡㈜, ㈜천보비엘에스, 두산퓨얼셀(주), 일진하이솔루스(주), 에너에버배터리솔루션(주) 1천억 원 이상의 대규모 투자협약 체결과 더불어 다양한 강소기업들의 신‧증설 투자가 줄 잇고 있다.

 

산업구조 고도화를 위해 전북도가 끊임없는 노력을 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이차전지, 농생명 등 전북도의 주력산업 분야 기업유치 성과는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자동차‧전장부품 분야는 특장차 중심으로 ㈜비엔케이, (유)발리코퍼레이션, ㈜모터뱅크, ㈜제이엠, ㈜평강비아이엠, ㈜코스텍, ㈜이삭모빌리티, ㈜라라클래식모빌리티, ㈜티엠뱅크특장기술, 한일특장㈜, ㈜코릴 등의 투자가 이루어졌다.

 

이차전지‧소재‧화학 분야는 ㈜천보비엘에스, 일진하이솔루스㈜, 두산퓨얼셀(주), 에너에버배터리솔루션㈜, 타코마테크놀러지㈜, 미원상사㈜ 등 11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이차전지 산업의 대규모 투자가 두드러졌다.

 

농생명‧식품 분야는 익산국가식품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케어사이드, 천일식품(주), ㈜강동오케익, ㈜늘푸픈, ㈜바이오메이신 등 24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처럼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들의 투자가 위축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중소·중견기업들의 투자 성과는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 제공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북도는 기존기업 신증설 투자 시 지원업종 제한 폐지 및 투자보조금 지원 한도를 최대 50억원에서 80억원으로 올리는 등 투자 인센티브 강화 전략을 마련하여 기업들의 신·증설 투자를 이끌어냈다.

 

도는 9월 중에 에이치디티(의료기기), 리플러스코리아(합금철), 몰드(자동차 부품), 수한이엔지(정보통신), 시지트로닉스(반도체 소자) 등 5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할 계획으로 강소기업들의 투자유치에 집중할 계획이다.

 

양선화 전북도 투자유치과장은 “전북도가 주력산업으로 키우고 있는 탄소산업을 비롯한 수소산업, 농생명산업, 미래자동차산업 등이 시너지를 발휘하면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연관 기업들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