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구름조금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9.2℃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0.8℃
  • 박무대구 3.6℃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2.6℃
  • 맑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4.6℃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6.3℃
  • 구름많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장수뉴스

장수벧엘장애인의집 대책위 장수군청앞 집회

 

전북 지역 2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장수벧엘장애인의집 대책위원회가 10월10일 오전11시 장수군청 앞에서 ‘벧엘장애인의집 피해장애인 인권 무시, 우롱하는 장수군 규탄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회원 등 50여명은 군청사 앞에 모여 “시설 피해자들에 대한 강제 전원 조치를 중단할 것”과 “장수군의 독단적인 행정조치를 중단하고 대책위와 함께 종합적인 탈시설·전원 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이들은 군청 2층 복도에 ‘장영수는 임시이사를 민관대책협의회에서 선임하라’는 플래카드를 걸고 군에서 선임한 임시이사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경찰과 직원들이 나서 청내 진입을 막기 위해 군청 정문을 봉쇄하고 불상사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따라 군청을 찾는 많은 민원인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장수벧엘장애인의집에서는 최근 원장 부부가 입소 생활 중인 10여명의 지체장애인 등을 폭행하고 농장일을 시켜 노동력을 착취하는 등 상습적인 인권 침해를 일삼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장수군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탈시설과 자립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피해자들을 강제 전원 조치하자 관련 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그동안 해당 시설에 임시이사를 파견해 피해자들을 지원하고 대책위와 전북도 등이 TF팀에 참여해 대책을 강구할 것을 제안했다”며 “하지만 장수군은 이를 묵살한 채 시설 폐쇄 명령 이후 일방적으로 피해자들을 강제 전원 조치해 또다시 인권 침해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