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3℃
  • 구름조금제주 6.5℃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무엇에  밀려나듯 떠나온 고향

그동안 무척이나 그리웠지요.

부모형제 이웃 친구들 하나같이 모여살던  곳,

저기쯤이 우리 집이던가, 혹은 친구네 집이던가 그저 아스라하네.

 

몸은 비록 멀리 와 있지만 

여전히 살아 숨쉬는 내 맘 속 어린 나에게

오늘은 슬며시 말을 건넨다.

 

시월의 어느 아침, 운해를 따라 고요히 끝없이 흘러만 간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