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12.8℃
  • 박무서울 6.9℃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8.1℃
  • 구름많음울산 11.2℃
  • 맑음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12.3℃
  • 맑음고창 3.1℃
  • 흐림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5.3℃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11.0℃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무료한 주말, 한옥마을에라도 가 볼까!

 전주 한옥마을 거리에 생동감이란 아예 없었다.

일요일 오후 4~5시경 풍경!

예전 같았으면 핸드폰 카메라를 들이대기 무서울 정도의 인파, 초상권이니 뭐니 해서 꺼내들기도 민망하던 카메라에 잡히는 건  약간의 가족단위 관광객을 제하면 홀로족들 몇몇이 적막감을 다스리고 있을뿐이다.

 

평소대로라면 네거리수퍼 앞은 공연이 열리고 자유롭게 흩어져 오가며 관람하는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한평생 노래만 했을 것 같은 사람이 열창하는 흘러간 유행가가 추억을 연상케 하는 아름다운 장소이다. 아름다운 노래를 불러 주는 아름다운 저 사람은 가족은 없나! 저러고 다니면 생계는 어쩌나! 저 앞에 놓인 모금함은 뭔가! 저걸로 뭘 어쩐단 말인가... 등등

 

하염없는 혼자만의 상상으로 그 사람들을 보며 노랠 들으며 오고가던 자리.

 

그것뿐이랴, 어설픈 학생들의 춤 공연,  연세 있어 보이는 분들의 사물놀이 공연, 어떤 중년 여성의 한 맺힌 듯한 가요 퍼포먼스...

 

그런 건 다 제대로 휴일이다.

 

 

이곳은 한옥마을 중 가장 많은 인파로 붐비는 곳!

평소라면 줄서야 살 수 있는 꼬치구이, 마약육전(적이던가?) 그 메뉴도 평소 습관처럼 줄서는 시늉에 불과한 모양새로 보인다.

그렇게 많던 외국인들도 글쎄 한두 명 본 게 전부였다면 비약일까!

 

 

객(客)을 끝없이 기다리는 듯한 빈 의자!

제기를 몇개 담아두고 제기차기를 기대하며 홀로 돌의자에 앉아계신 주인장!

셔터를 누르고 싶었으나 참았다. 쓸쓸함이 더하여 슬픔이 될까봐.

 

 

임대라고 써 붙인 곳곳도 더 많아진 듯하다. 

불경기에 장사도 힘들텐데...

 

 

포근한 주말에도 한옥마을은 아직도 한겨울.

혹한이 없어 좋았던 이 계절의 머리 위로

더욱 힘쎈 빙하(氷河)가 인류를 붙들고 얼리고 있구나.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안호영 "4개 군과 재난기본소득 지급 협의할 것"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국회의원 후보(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취약계층을 위해 완주군 등 4개 군에서도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되도록 단체장과 적극적인 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안호영 후보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완주군, 진안군, 무주군, 장수군 등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는 등 ‘청정지역’이지만,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늘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 지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안 후보는 “지자체 차원에서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움직임이 시작될 때부터 지역구 단체장들과 협의를 벌여왔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도 3월 30일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가구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지급 대상범위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4개 군에서도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될 수 있도록 적극 협의를 벌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 후보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대부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이뤄지는 만큼, 지자체의 재원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해 정부지원을 이끌어내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천명했다. 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