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5.9℃
  • 흐림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 건강가득 소득농업 실현 박차, 54억여원 투자

영농현장 지도강화 등에 54억여 원 투입


- 발로 뛰는 현장지도 및 상담

- 농업인 맞춤형 역량강화 교육

- 귀농 · 귀촌인 유입 노력 기대

 

무주군이 ‘건강가득 소득농업’ 실현을 위해 전문 농업인력 양성에 주력한다.

올해 54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으로, △영농현장 지도강화와 △엘리트 농업인 육성, △귀농 · 귀촌인 유입, △농업기계화를 통한 소득증대라는 목표 달성에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 영농철 현장지도의 날 운영에 내실을 기한다. 농업인상담소를 비롯해 농촌지도사와 연구사들로 지도 팀을 구성한 무주군은 농업인들의 현장 민원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현장지도 및 상담 건수는 지난해 1,909건 보다 10%를 증회시킬 계획으로 교육과 연수를 통한 지도 · 연구직 공무원들의 전문 능력 향상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환경과 현실에 부합하는 농업정책 마련과 경영개선을 위해 지역 · 작목별 소득조사 분석도 진행할 예정이다.

 

강소농 육성을 위해 농업인 대상 역량강화 교육의 만족도를 9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반딧불농업대학을 비롯한 자격증 취득, 농업기술 전문 교육 등 7개 과정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하며 농촌지도자 등 4개 학습단체 운영과 65개 품목의 농업인 연구회를 지원한다. 신기술 접목 차세대 영농인 육성 등 후계 농업인들의 영농정착을 도모하기 위한 노력에도 주력한다. 농산물 종합가공센터의 활용도를 높이고 가공창업 교육에 내실을 기해 소득증대를 꾀할 방침이다.

 

 

무주가 귀농 · 귀촌 관심지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도시민들을 사로잡기 위한 노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무주군은 도시민 대상 상담 ·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농촌문화체험 프로그램 운영과 예비 귀농 · 귀촌인 단기 거주 및 농촌생활 실용 교육 추진에도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체재형 가족실습 농장 등 임시거주와 영농실습이 가능한 시설 운영에 보다 집중해 귀농 · 귀촌인 수를 5% 이상 늘릴 계획이다. 무주군에는 지난해 820명이 귀농 · 귀촌했다.

농업기계화를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 등의 어려운 농업현실을 헤쳐 나갈 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농기계 임대 및 농작업 대행, 농기계 안전사용 교육, 농작업 드론 전문 자격증 육성사업 추진에 힘을 쏟을 방침으로, 78종 455대의 임대기계를 보유하고 있는 무주군은 무주와 무풍, 안성에서 임대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또 콤바인과 트랙터 등 15종 42대의 장비를 이용해 서는 관내 영세 고령농업인과 귀농인 등을 대상으로 농작업을 지원 중이다.

 

무주군 농업기술센터 농업지원과 신상범 과장은 “무주농업이 돈 버는 농업, 보람 찾는 농업으로 자리를 찾고 무주가 살고 싶은 농촌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무주만의 경쟁력을 키우는 게 우선“이라며

 

“전문적인 농촌지도 기반을 구축해 농업인들의 능력을 키우고 정주와 영농, 소득창출 여건을 두루 갖춰 무주에서 제2의 인생을 여는 귀농 · 귀촌인들이 보다 많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도, 독거노인응급안전안심서비스 차세대댁내장비 보급
전북도가 독거노인 및 중증장애인의 댁내 화재, 낙상, 건강상 응급상황 등 발생 시 이를 실시간으로 소방서(119) 등과 연계해주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차세대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댁내장비를 보급한다. 이번에 보급되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차세대 댁내장비는 독거노인이나 중증장애인 가정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집안에 설치된 다양한 감지기가 상황을 인지하여 자동으로 119를 호출하는 시스템이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도내 독거노인 5,983세대, 중증장애인 120세대 등 총 6,103세대에 보급될 이번 장비는 기존의 전화기 방식에서 벗어나 모니터가 부착된 태블릿 형식으로, 심박과 호흡감지센서 등 2개 이상의 센서가 비상상황을 감지한다. 아울러, 응급상황 발생 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수행기관(14개 시군 지역센터)의 종사자에게도 알람이 울려 휴대폰을 통해서도 돌봄대상자의 건강상태에 대한 상시 점검할 수 있게 된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생활지원사 등 종사자들이 가정에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돌봄이 가능해진다는 측면에서 큰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희망하는 독거노인・중증장애인 또는 그 보호자는 읍・면・동 주민센터, 수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