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6℃
  • 구름조금광주 10.4℃
  • 맑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5.4℃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라북도 산림박물관, '단풍철맞이 특별개관"

- 휴관일(월) 특별개관, 개관시간 연장, 특별전시 등 -

 

 

 

 

호남의 중심지이며 우리나라 단풍의 명소로 유명한 내장산 자락의 전라북도 산림환경연구소에서 운영하고 있는 산림박물관이 가을 단풍철을 맞이하여 19일부터 11월 15일까지 4주간 특별개관 운영한다.

 

매년 단풍 성수기 특별개관 기간에는 휴관일없이 개관시간 연장(당초 09:00~17:00 ⇒ 변경 08:00~18:00)을 실시하여 산림문화 향유 기회 확대 및 관람객들의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관람객들의 기억에 남는 박물관으로 지속적인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특별개관 기간 중 세계서예 전북비엔날레 소장 작품 서예‧도자기 작품 35점을 특별 전시하여 우리 선조들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을 관람객들에게 널리 알리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한편 산림박물관은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관람객 입장시 발열 체크 ▲관람동선 한방향 유도 ▲두팔 간격 건강 거리두기 ▲상시 환기 및 수시 소독 등 방역관리 강화 기준을 준수하며 운영할 계획이다.

 

박물관 관람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전시해설과 단체관람은 제한하고 발열, 호흡기 증상이 없는 개인의 단순 전시 관람만 허용한다. 관람객은 마스크 착용과 출입명부작성,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황인옥 산림환경연구소장은“이번 박물관 재개관으로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인해 피로에 지친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언제든 박물관 시설을 안심하고 관람할 수 있도록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라북도 관광진흥을 위한 전략
관광시장은 대외적 환경에 매우 민감하다. 특히 전염성이 강한 질병과 같은 재난, 위험 및 위기 등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최전선에서 맞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지난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때만 보더라도 인바운드 및 국내관광 시장은 크게 위축된 사례를 이미 경험한 바 있다. 코로나-19(COVID-19, 이하 코로나)가 유발한 관광시장 위축의 규모와 정도는 과거 경험에 비해서 더 막대하다. 국제항공운송 노선 감축으로 인바운드, 국내관광 및 아웃바운드까지 영향을 미쳐 전 관광서비스분야에 걸쳐 관광공백기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수년 동안 지속적 성장세를 보인 국제 및 국내관광 시장은 코로나로 인해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경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코로나 이후(이하 포스트코로나)에는 불특정 다수가 밀집하는 다중이용시설보다 야외 지향적이고 바이러스프리(Virus-free)에 적합한 관광목적지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혼잡과 밀집보다는 독립적이고 안전하며 단체보다 가족과 같은 소규모 그룹 단위로 해외보다 국내를 방문하려는 수요의 증가가 예상된다. 이후 큰 변혁기를 맞이할 내수관광시장 수요에 코로나 청정지역이라고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