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1.2℃
  • 흐림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2℃
  • 구름조금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사람과사람들

전교생 15명이 모두 동화작가인 동화분교를 소개해요

꼬마동화작가들! 뮤직비디오로 데뷔하다

 

 

 

 

 

장수 번암면 지지리 계곡에 위치한 동화분교장(교장, 신영희)은 2015년부터 ‘오감만족 꼬마동화작가’프로젝트(글쓰기 지도, 박예분 아동문학가)를 운영해오고 있다.

 

2018년부터는 융합교육과정을 프로젝트에 적용하여‘글에 음악 날개를 달아요.’로 확장 운영하면서 꼬마작가들이 글을 쓰고 작사, 작곡하여 노래를 만들고 직접 노래하면서 음반과 함께 책을 출판해왔다.

2020년 11월에 출간된 산문집『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는 코로나로 당연했던 일상, 가족에 대한 소중함과 장수 지역의 유적지, 인물들을 재발견하면서 꼬마작가들이 느낀 생각들을 글과 음악, 사진으로 담았으며, 또한 이를 뮤직비디오로 제작하였다. 꼬마작가들은 자료를 조사하고 사진을 찍기 위해 백용성 생가, 뜬봉샘, 논개생가, 동화호 등 마을 곳곳을 찾아다녔는데, 그 중 타이틀 곡이며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호남 의병장 ‘전해산’을 쓴 최민준(6학년) 학생은 기념관 방문은 물론 다양한 역사적 사료를 조사면서 글을 완성하는 한편, 동화분교학생들의 연기와 무용 작품까지 더한 뮤직비디오도 만들었다.

동화분교의 꼬마작가들이 쓴 산문 15편 중 창작동요 6곡을 만들어 함께 부르고 녹음하여 음원을 제작하였다. 새로운 예술 장르를 만난 꼬마작가들은 촬영감독의 세밀한 지도를 받으며 각자 맡은 역할에 집중하였고, 뮤직비디오에 데뷔한 동화분교 아이들은 각자가 맡은 역을 놀라울 만큼 몰입하여 연기하였다. 특히 일본 헌병 역을 맡은 박동훈(6학년) 학생은 잔악하고 비열한 표정을 수 없이 반복 연습하였으며, 박정훈(5학년) 학생은 “심장이 크게 쿵쾅 거린다”며 떨리는 가운데 단독으로 쿠키 영상을 찍었다고 한다.

글과 음악, 미술, 무용, 영상 등 종합예술 활동인 ‘오감 만족 꼬마동화작가’ 프로젝트는 해를 더할수록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렇듯 동화분교만의 특별한 프로젝트가 지속 성장하여 종합예술 교육과정의 꽃을 피워내길 기대한다.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를 포함한 『우리들의 행복 레시피』, 『동화골 이야기 나무』,『나는 동화작가입니다』,『수박 폭탄』,『내가 다시 쓰고 그린 명작동화』 5권의 책들은 동화분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동화분교 홈페이지 http://dh.es.kr

신청 양식 주소 http://naver.me/GWtqTqg5

전해산 뮤직비디오 https://youtu.be/IhfCyMnBSbM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