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20.8℃
  • 서울 15.3℃
  • 천둥번개대전 18.9℃
  • 흐림대구 23.2℃
  • 울산 20.9℃
  • 광주 20.6℃
  • 흐림부산 20.2℃
  • 흐림고창 18.6℃
  • 제주 22.9℃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1.6℃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제12회눌인김환태문학제 -이대김미현교수수상

"점점 어두워진다 느낄 때 한줄기 빛을 주어 감사"

- 김미현 평론가 제31회 김환태평론문학상 수상

- 비평문학의 맥을 잇는 자리 호평

- 코로나19 예방위한 방역수칙 준수 만전

 

제12회 눌인 김환태 문학제가 14일 무주읍 소재 김환태문학관 영상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사)김환태문학기념사업회와 문학사상사가 주최 · 주관하고 무주군과 전북문인협회가 공동 후원한 것으로, 황인홍 무주군수를 비롯해 박찬주 무주군의회 의장, 전선자 (사)김환태문학기념사업회 회장, 류희옥 전북문인협회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기념식과 시상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전선자 (사)김환태문학기념사업회 회장은 “김환태의 문학 정신을 기리기 위해 눌인 선생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시작된 문학제가 올해로 열두 번째에 이르렀다”라며 “우리 사회에 문학이 숨 쉬는 한 아름다운 세상을 펼쳐지리라 확신하며 앞으로 더 열심히 눌인 김환태 문학제를 더 뜻깊고 다양하게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황인홍 군수는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약도, 이전 삶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확신도 없지만 세상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꿋꿋이 비평문학의 독립성과 순수성을 지켰던 김환태 선생의 발자취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을 본다”라며

 

“김환태 선생의 혼과 열정이 서려있는 문학제가 코로나19에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고 스러진 영혼들을 일으켜 세우는 동력이 되고 힘든 삶의 여정을 딛고 피어날 모두의 일상을 고대해 본다”라고 전했다.

시상식에서는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김미현 교수가 제31회 김환태평론문학상을 수상했다.

 

비평이라는 그림자의 역설적인 빛을 탐색한 평론집 <<그림자의 빛>>을 펴낸 김미현 교수는 “문학평론을 한 지 20년이 넘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글을 쓰는 일이 어렵기만하다”라며

 

“점점 더 어두워진다고 느끼고 있을 때 한 줄기 문학의 빛을 비춰줘서 감사하고 더 겸손한 그림자가 되어 읽고 쓰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2020년 김환태평론문학상 선고위원회는 심사 총평을 통해 김미현 교수의 평론집 <<그림자의 빛>>에 대해 ‘21세기 주체의 윤리’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논의로 나아가고 이를 다시 문학의 의미와 가치에 대한 질문으로 옮겨가는 체계, 그 각각의 구성 속에 들어있는 작가와 작품에 대한 논의의 구체성과 성실함에 주목했다며

 

시대의 혼탁한 흐름 속에서 문학비평의 설 자리가 과거에 비해 더욱 협소해진 느낌이 없지 않은 오늘, 심사위원들은 <<그림자의 빛>> 작가 김미현 교수를 비평의 의미와 가치를 새롭게 묻는 올해의 김환태 평론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눌인 김환태 문학제는 무주출신이자 한국 비평문학의 선구자인 김환태선생(1909~1944)의 문학을 기리고, 무주문화의 위상을 높인다는 취지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무주군에는 무주읍 당산리 일원에 김환태문학관이 설립돼 운영 중이다.

 

한편, 무주군은 이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행사장 소독과 손 소독제 비치, 발열체크, 출입명부 작성,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