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0.7℃
  • 맑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6.0℃
  • 맑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조금고창 26.3℃
  • 맑음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25.2℃
  • 맑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진안군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어울림 교실』운영

 

 

 

진안군치매안심센터에서는 10월 5일부터 총 11주에 걸쳐 치매환자가족을 위한 자조모임인 「어울림 교실」을 운영하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자조모임(self-help group)은 치매가 깊어진 환자를 보살피는 가족이 심리적, 사회적 측면뿐만 아니라 경제 및 시간적 측면에서도 점차 돌봄이 버거워짐에 따라 가족을 위한 교육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안내, 그리고 격려 등 다양한 지지가 더욱 필요해짐으로써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또한 치매노인실태조사(김기웅,2011)에 의하면 치매환자 돌봄 제공자 4명 중 3명은 심한 정신사회적, 신체 생리적 부담을 호소하였고, 특히 우울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았으며 절반 이상이 치매환자 돌봄으로 인한 건강 문제를 보였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이에 진안군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환자 가족 13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어울림 교실」을 개설하여 서로의 고충을 나누고 격려하며 도움을 주고받는 등 치매환자 가족들이 형편과 고충을 나누고 배움으로써 오래고 힘든 여정에 든든한 동반자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또한 전북광역치매센터에서 환자 가족들을 위해 발간한 자조모임 가이드북을 활용한 진행으로 참여 가족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임옥 진안군치매안심센터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많은 치매가족의 돌봄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꾸준하게 발굴하고 추진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도, ‘농촌여행' 비용 지원한다
전라북도가 도내 농촌체험휴양마을과 농촌융복합산업경영체를 방문한 도시민에게 숙박, 식사, 체험 등 농촌여행 비용을 지원하는 ‘농촌공감여행’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촌공감여행’은 농촌여행을 통해 농촌의 가치를 깨닫고, 농촌 마을을 지속 방문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농촌여행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북도는 우수 인증한 도내 농촌체험휴양마을이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60개소를 방문했을 경우, 숙박·식사·체험 비용을 최대 5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농촌공감여행의 운영방식을 개선해 참여자의 혜택을 늘리고, 농촌관광시설의 유형도 확대하며 도시와 농촌이 공감하고 상생하는 폭을 넓혔다. 지난해까지 할인 대상을 농촌체험휴양마을로 한정했으나, 올해부터는 농촌융복합산업인증 경영체까지 포함하며 도내 60개소 농촌관광시설에서 체험과 즐길 거리가 확대되었다. 또한, 코로나 시대의 여행 트렌드에 맞춰 4인 미만의 나홀로 여행족, 연인, 가족도 할인받을 수 있으며, 여름 성수기 방문객에게는 현금할인 대신 지역농산물로 할인 보상을 받아 농촌의 풍성함을 누릴 수 있게 하였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