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4.4℃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0.7℃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 코로나 260~280번째 확진자 발생

 

전북도에 코로나19 260~28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6일, 전라북도는 25일 저녁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전북 260~280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내 지역별로 보면 군산이 13명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고, 익산(4명)과 전주(3명), 김제(1명)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군산 확진자들은 최근 경기 가평의 김장 가족모임과 관련한 연쇄 감염으로, 이 중에는 2~3세 유아, 30~40대, 70대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확진됐다.

김제지역 환자도 군산의 가족모임 관련 확진자다. 또한, 원광대병원 집단 감염과 관련해 자가격리를 하던 익산시민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산 DXZ코리아 방위산업전시회를 다녀온 익산의 공수부대 소속 군인 2명도 감염이 확인됐다. 전주에선 서울 노량진 임용단기학원(1명), 서울 강동구 확진자의 접촉자(2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라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은 "군산 가족모임 관련 확산세가 원광대병원 집단 감염보다 더 위험한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과 관련해 군산시를 비롯한 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