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7.4℃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6.8℃
  • 흐림대구 7.5℃
  • 흐림울산 10.5℃
  • 광주 5.6℃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쌀, 가장 비싼 값에 팔린다

전국 도매상들, 전북쌀 매입 경쟁 치열
전문가가 선택한 전북쌀…명품 인정

▶ 정부양곡 공매, ‘18년산·‘19년산 연이어 최고가 낙찰

▶ 전북도의 쌀 생산·유통 기반에 전폭적인 지원 뒷받침

① 고품질 목표로 ‘05년부터 ’쌀경쟁력제고사업‘ 총 2,906억원 지원

② 16개 미곡종합처리장 시설현대화지원(506억원), 23개 벼건조저장시설 확충지원(271억원), 매년 40억원씩 소규모 개보수도 추진

③ 개별 우수브랜드쌀 선정하여 품질관리하고, 도 대표브랜드 육성하여 소비자에게 전북쌀 명품이미지 각인

 

전국의 도매상이 전북 쌀을 가장 비싼 값을 주고 매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전북도는 정부양곡 공매 입찰 결과 2018년산 최고가 낙찰(1월)에 이어 2019년산 공매 결과(2월18일) 전북 쌀이 최고 낙찰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18년산(원/40kg) : 전북최고 61,020원, 전북평균 56,352원, 전국평균 55,723원

* ‘19년산(원/40kg) : 전북최고 68,311원, 전북평균 64,557원, 전국평균 62,920원

 

연이은 전국 최고가 낙찰로 전북쌀의 대외적 위상을 공고히 다졌다는 평가다.

이러한 결과에는 전북도의 쌀 생산·유통 기반에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① (생산기반) 수량 위주의 관행적 농법에서 벗어나 최고품질 벼 생산을 목표로 ’05년부터 ‘쌀 경쟁력 제고사업’에 총 2,906억 원을 지원했다.

품질 향상을 위해 현장에 필요한 농기계·육묘장 등을 지원하는 동시에 품질 균일화를 위해 공동영농(육묘·방제)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② (유통기반) 벼 가공시설 현대화와 건조·저장시설 확충지원을 통해 생산된 쌀의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07년부터 총14개 미곡종합처리장(RPC)을 최신시설로 현대화하고자 506억 원을 지원해 고품질쌀 가공기반을 마련했다.

최근 5년(‘16~’20)에는 271억 원으로 도내 벼 건조·저장시설 23개소를 확충해 농가 벼 판로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도 자체사업으로 매년 40억 원씩 지원해 미곡처리장 시설의 소규모 개보수도 추진하고 있다.

 

③ (브랜드육성) 도내 우수브랜드 쌀을 선발하여 지원하고, 도 대표 명품쌀을 육성해 전북쌀 이미지를 개선하고 있다.

매년 개별 RPC를 대상으로 3단계 평가*를 거쳐 우수브랜드 쌀을 선정함으로써 경영체 스스로 품질관리를 유도하고 있다.

* 품질평가, 식미평가, 현장평가(브랜드관리, 위생관리 등)

지난해부터는 전북 대표브랜드 쌀을 출시하여 대형유통(롯데)과 협약 판매, 프리미엄 업체(마이셰프) 입점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북쌀의 명품 이미지를 각인시키고 있다.

 

전북도 최재용 농축산식품국장은 ”그동안 쌀에 대한 탄탄한 지원 성과가 드러나서 기쁘다.“면서

”소비자가 원하고 인정받는 전북쌀을 생산하기 위해 끊임없는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군산형일자리”, 정부상생형지역일자리 최종 선정!!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25일‘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를 열고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을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했다. 지난 해 6월 광주, 10월 경남 밀양·강원 횡성에 이은 네번째 지정이다. ‘19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이후 약 1년 4개월 만의 성과다. 영상회의로 진행된 심의위원회는 사업계획 발표, 질의응답, 민관합동지원단의 타당성 평가 결과보고, 안건 논의 및 의결 순으로 진행됐다. 심의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관합동지원단의 타당성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상생요소, 사업의 지속가능성, 고용창출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 사업계획을 직접 발표한 송하진 지사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빠져나간 위기를 딛고 중견․벤처기업들이 힘을 모아 대기업보다 더 큰 가치를 만들어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면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전기차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