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7.4℃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6.8℃
  • 흐림대구 7.5℃
  • 흐림울산 10.5℃
  • 광주 5.6℃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가축시장 거래한우, 부모 소 확인검사 전국최초의무화

신축년,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인다
차별화된 가축시장 운영…지난해 약 76억원의 추가소득 달성

 

전북도가 신축년, 차별화된 가축시장 운영과 좋은 암소 선발‧관리를 통해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인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도내 가축시장에 거래되는 한우에 대해 부모 소 확인검사를 전국 최초로 의무화하여 거래되는 한우의 정확한 이력관리를 통해 전북한우 개량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 도내 가축시장 현황 : 10개소(지역축협 9개소, 생산자단체 1개소)

지난해 전북도는 적극행정의 과제로 ‘가축시장 부모 소 확인검사 의무화’를 채택했다.

전북도는 지역축협 및 생산자단체와 협의를 통해 올해부터 의무화를 추진키로 하였으며, 신규예산 12억 원을 확보하여 가축시장 부모 소 확인검사 의무화의 사업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1두당 2만원 가량의 확인검사 비용에 대해 50%는 행정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50%는 가축시장 운영기관과 농가에서 부담한다.

 

한편, 전북도는 좋은 암소 선발 및 관리사업의 지난해 경제효과를 분석한 결과 약 76억원의 추가 소득을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유전능력이 좋은 암소를 선발․관리를 통해 농가 스스로 저능력우를 도태하여 좋은 송아지 생산에 따른 도축마리당 약 59만원의 추가 소득을 올린 것으로 평가되어 연간 약 76억*의 경제효과를 달성하였다.

* 경제효과 76억원 : (좋은 암소 선발) 13억원, (송아지 생산효과) 63억원

※ 경제효과 분석 : 한국종축개량협회

2019년부터 매년 번식우 사육농가 300호를 대상으로 사육하고 있는 암소 전체의 유전능력을 분석하여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여 좋은 송아지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견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개량화는 데이터에 근거한 선발과 도태를 반복하는 작업으로 시간과의 싸움”이라고 강조하며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였다.

특히, 최 국장은 “가축시장의 부모 소 확인검사 의무화에 따라 시행초기 농가의 불편이 예상되나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므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며, “행정과 생산자단체 및 가축시장 운영기관에서는 도내 한우농가에 충분한 홍보를 통해 사업이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수렴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군산형일자리”, 정부상생형지역일자리 최종 선정!!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25일‘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를 열고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을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했다. 지난 해 6월 광주, 10월 경남 밀양·강원 횡성에 이은 네번째 지정이다. ‘19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이후 약 1년 4개월 만의 성과다. 영상회의로 진행된 심의위원회는 사업계획 발표, 질의응답, 민관합동지원단의 타당성 평가 결과보고, 안건 논의 및 의결 순으로 진행됐다. 심의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관합동지원단의 타당성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상생요소, 사업의 지속가능성, 고용창출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 사업계획을 직접 발표한 송하진 지사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빠져나간 위기를 딛고 중견․벤처기업들이 힘을 모아 대기업보다 더 큰 가치를 만들어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면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전기차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