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7.4℃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6.8℃
  • 흐림대구 7.5℃
  • 흐림울산 10.5℃
  • 광주 5.6℃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2,060억원 규모, 4대 분야 51개 사회적경제 시책 추진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 위해 민관 협력

▸민‧관, 전문가 등 참여 전라북도 사회적경제위원회 개최(2.23)

▸사회적경제기금 운용, 혁신타운 착공, 공유경제 등 중점 추진

 

전라북도가 23일, ‘2021년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시행계획’ 심의와 사회적경제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사회적경제분야 전문가과 함께 전라북도 사회적경제위원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2021년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시행계획’은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기본계획(2020~2024)에 근거한 연차별 시행계획으로, 사회적경제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과 사회적경제기업의 체계적인 성장지원을 위한 2,060억원 규모의 4대 분야* 51개 사업을 담았다.

* (4대 분야) 지역단위 실행력 강화 및 전문인력 양성, 판로개척 및 상품 서비스 고도화, 지속가능한 생태계 기반 강화, 사회인식 개선 및 실천기반 확산

 

▲ 지역단위 실행력 강화 및 전문인력 양성

(지역기반 역량 강화) 지난해에 선정된 5개 시‧군의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운영과 행정안전부 민‧관 협업체계 구축사업을 통해 행정과 민간의 활발한 소통을 이어나가고, 지역별 특색이 반영된 다양한 사회적경제 육성사업을 발굴‧지원함으로써 지역단위 실행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문인력 양성) 이와 함께 사회적경제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마을기업 사무장(35명)을 지원하고, 사회적경제 청년혁신가(250여명)를 양성하여 사회적경제 사업장에 배치할 계획이며, 사회적기업가(30팀)를 지속적으로 육성하여 예비사회적기업 진입 등 취‧창업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 판로개척 및 상품‧서비스 고도화

 

(판로지원) 비대면 소비시대를 맞아 온라인, 홈쇼핑 판매지원(260백만원)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설립 추진 등 안정적 유통망 확보 및 판로 다양화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 성장을 돕고,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홍보활동과 및 공동판매장 운영 지원으로 민간소비를 촉진한다.

 

(고도화 추진) 성장기업 육성과 기업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프라 및 사업개발비 지원 등(72개사)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 지속가능한 생태계 기반 강화

 

(금융지원)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중점사업으로 사회적경제기금을 조성‧운용(5억원)하고, 지역자산화 이차보전 등 금융지원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혁신타운) 사회적경제 집적공간인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내년도 완공을 목표로 오는 3월 착공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공유경제) 지난해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이 구축됨에 따라, 올해에는 공유자원 추가 발굴과 콘텐츠 제작 등 플랫폼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공유경제 학습동아리, 공유실험실 운영 등을 통해 공유경제 인식개선과 공유문화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한다.

 

▲ 사회인식개선 및 실천기반 확산

 

사회적경제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사회적경제 박람회를 개최(7월초, 사회적경제주간)할 계획이며, 사회적경제 인식개선 교육, 사회적경제 성장지원센터 운영 등 도민들이 생활 속에서 사회적경제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사회적경제는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우리사회와 공동체의 문제해결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라며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들을 통해 도내 전반에 사회적가치가 구현되도록 민간과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전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군산형일자리”, 정부상생형지역일자리 최종 선정!!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25일‘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를 열고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을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했다. 지난 해 6월 광주, 10월 경남 밀양·강원 횡성에 이은 네번째 지정이다. ‘19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이후 약 1년 4개월 만의 성과다. 영상회의로 진행된 심의위원회는 사업계획 발표, 질의응답, 민관합동지원단의 타당성 평가 결과보고, 안건 논의 및 의결 순으로 진행됐다. 심의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관합동지원단의 타당성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상생요소, 사업의 지속가능성, 고용창출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 사업계획을 직접 발표한 송하진 지사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빠져나간 위기를 딛고 중견․벤처기업들이 힘을 모아 대기업보다 더 큰 가치를 만들어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면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전기차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