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6.3℃
  • 맑음서울 2.0℃
  • 대전 4.1℃
  • 맑음대구 2.1℃
  • 구름조금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3.1℃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하지만 꽃의 아름다움은 무죄다!

꽃들의 향연 - 꽃잔디, 유채, 철쭉에 이르는 진안의 봄꽃들

진안군은 가히 봄의 표상이라 할 만한 벚꽃이 전국에서 가장 늦게  피는 곳이다.

꽃이 필 무렵이면 온 천치 꽃등을 켠듯 환하다가 이내 지고마는 서운한 꽃  벚꽃!  

진안에 어디 벚꽃뿐이겠는가!

짧은 만남 긴 이별의 시간이 아쉬울세라 여기저기서  분홍빛, 노란빛 혹은 자주빛 꽃들이 일제히 환호하며 상춘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 여왕의 양탄자 같은 원연장 꽃잔디 동산

‘원연장 꽃잔디 동산’은 축구장 24개를 합친 면적과 같은 약 16만여㎡ 규모로 매년 4∼5월이면 분홍빛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 화려한 잔디를 볼 수 있는 곳이다.

20여년 전부터 30ha에 이르는 동산에 꽃잔디를 가꾸어 진안의 명품 꽃동산이 됐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축제는 취소됐지만 철저한 방역 속 자체 개장하여 4월 10일부터 5월 9일까지 한달 간 운영 중이다.

올해는 꽃잔디 동산 곳곳에서 명화를 전시해 산책하며 명화를 관람할 수 있으며 야외 웨딩, 드림캐쳐 포토존, 나무에 매달린 원숭이 인형 등 색다른 볼거리로 방문객들의 눈길을 더욱 끌고 있다. 곳곳에 쉼터도 마련돼 편안하게 휴식하며 힐링할 수 있는 봄꽃 명소이다.

 

▲ 유채꽃 향기 가득, 금지마을 유채꽃 동산

상전 금지마을 주민들이 심은 금지마을 유채꽃 동산은 3만 3천여㎡에 유채꽃이 만개해 유채꽃의 싱그러운 향기와 용담호, 월포대교가 어우러져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코로나로 인해 축제가 취소되고 관광객들의 발길은 줄었지만 유채꽃은 여전히 아름답다. 대신 더 많은 나비와 벌들이 화분을 옮겨가고 꿀을 모으는 것 같다. 마을 주민들이 땀 흘려 심은 유채꽃이 예쁘고 소담지게 피어있다. 상전 금지마을 유채꽃은 4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황금빛 물결이 펼쳐진다.

 

▲ 달리다보면 어느새 용담호반 철쭉

거대한 용담호를 에두르는 64.4km의 호반도로는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이다.

용담호 벚꽃 드라이브도 유명하지만 벚꽃이 진 후에는 7만여 그루의 철쭉이 앞 다퉈 꽃망울을 터뜨려 진분홍빛 호수 꽃길을 이룬다.

 

이밖에도  마이산 남부 탑영제마이산 북부 산약초타운에도 이맘때 봄 기운이 깃들어 한층 아름다운 곳이다. 마이산 남부 탑영제는 호수에 드리워진 조명의 불빛이 한폭의 멋진 그림을 연출한다. 또한 자연생태체험 명소인 산약초타운은 달, 별, 은하수, 옥토끼 등 밤하늘이 산약초타운으로 내려와 자연과 어우러지는 멋진 별빛세상이 펼쳐져 또 다른 경관을 관람할 수 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코로나이후, 전북지역 먹거리취약계층이 증가심화되는 경향..
코로나19 이후 기본적인 먹거리가 보장되지 않는 먹거리 취약계층이 증가하고 먹거리 불안전성이 심화되면서 더욱 중요한 사안으로 대두되어, 취약계층의 먹거리 문제 해결을 위한 먹거리 돌봄 체계 마련이 요청된다. 전북연구원은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 구축방안’이라는 정책브리프를 통해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실태에 대해 살펴보고, 전북의 대응 전략을 제안했다. 전희진 박사(연구책임)는 국내 및 해외의 먹거리 보장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전라북도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다섯 가지의 대응 방안을 제안했다. 첫째, 먹거리 돌봄 사업 운영 주체가 지원사업별로 다른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각 부처 간 협력을 조율할 수 있는 일원화된 먹거리 돌봄 사업 주체가 요청된다. 둘째, 먹거리 취약계층 선발에 있어서, 긴급지원 시스템 마련과 같은 취약계층 선정·지원에서의 자율성 확대가 요청된다. 셋째, 먹거리 돌봄이 지역의 자율적 돌봄 참여주체의 적극적 참여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커뮤니티 돌봄 역량 강화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 넷째, 취약계층에 대한 재원 확대를 통해, 한끼 당 지원금액이 600원인 아동 지원금액 수준으로의 상향과 배달서비스 간격 단축 등이 요청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