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마이산북부상인회 20여명, 진안관광리더 양성사업 "파이팅"

6월부터 11월 21일까지 총 3회

 

 

진안군이 2021년도 진안관광리더 양성사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전라북도 대표관광지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사업은 관광지 상인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마이산 북부 상인회 회원 2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프로그램은 지난 6월부터 11월 21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진행했다.

각 회차별로 코로나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팀별로 추진되었으며 6월에 열린 1회차 프로그램은 완주군 일원에서 선진지 탐방과 강의 및 상권분석, 차별성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고, 2회차 프로그램은 10월 경주시 일원에서 선진지를 탐방하고 조별 미션을 통한 관광지와 상권 분석, 서비스 트렌드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마지막으로 11월 22일 진안고원 치유숲에서 진행된 3회차 프로그램에서는 명상의 시간과 SNS 활용방법, 마케팅 강의 등을 끝으로 성황리에 종료됐다.

 

한재길 관광과장은 “전라북도 대표관광지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진안관광리더 양성사업을 통하여 상인회 회원의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장기적 성장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코로나이후, 전북지역 먹거리취약계층이 증가심화되는 경향..
코로나19 이후 기본적인 먹거리가 보장되지 않는 먹거리 취약계층이 증가하고 먹거리 불안전성이 심화되면서 더욱 중요한 사안으로 대두되어, 취약계층의 먹거리 문제 해결을 위한 먹거리 돌봄 체계 마련이 요청된다. 전북연구원은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 구축방안’이라는 정책브리프를 통해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실태에 대해 살펴보고, 전북의 대응 전략을 제안했다. 전희진 박사(연구책임)는 국내 및 해외의 먹거리 보장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전라북도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다섯 가지의 대응 방안을 제안했다. 첫째, 먹거리 돌봄 사업 운영 주체가 지원사업별로 다른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각 부처 간 협력을 조율할 수 있는 일원화된 먹거리 돌봄 사업 주체가 요청된다. 둘째, 먹거리 취약계층 선발에 있어서, 긴급지원 시스템 마련과 같은 취약계층 선정·지원에서의 자율성 확대가 요청된다. 셋째, 먹거리 돌봄이 지역의 자율적 돌봄 참여주체의 적극적 참여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커뮤니티 돌봄 역량 강화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 넷째, 취약계층에 대한 재원 확대를 통해, 한끼 당 지원금액이 600원인 아동 지원금액 수준으로의 상향과 배달서비스 간격 단축 등이 요청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