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진안읍, "복지사각지대 취약가구 지속 발굴에 힘쓸 것"

진안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4차 정기회의 개최

 

 

 

진안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최철·육완문)는 24일 진안읍 행정복지센터 2층 회의실에서 협의체 위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4분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사랑 굽는 삼겹살, 힘 솟는 홍삼갈비탕, 아동 책놀이 프로그램, 밑반찬 배달 지원, LED 전등 교체 설치 등 2021년 진안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에 대한 추진실적 보고, 기존 사업의 대상자 추가 및 2022년 신규 사업 추진방안에 대한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육완문 공공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라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들에 대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주신 진안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앞으로도 민관 협력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철 민간위원장은 “지역 내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협의체가 되어 저소득층 발굴과 복지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위원들과 함께 복지사각 지대에 있는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 지원해 다 함께 행복한 진안읍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안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매월 진행되는 기존 특화 사업의 대상자를 추가 선정하여 다양한 복지서비스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갈 예정이며, 이번 회의에서 논의한 거동 불편 저소득 세대 화장실 안전손잡이 설치 등 신규 사업들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코로나이후, 전북지역 먹거리취약계층이 증가심화되는 경향..
코로나19 이후 기본적인 먹거리가 보장되지 않는 먹거리 취약계층이 증가하고 먹거리 불안전성이 심화되면서 더욱 중요한 사안으로 대두되어, 취약계층의 먹거리 문제 해결을 위한 먹거리 돌봄 체계 마련이 요청된다. 전북연구원은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 구축방안’이라는 정책브리프를 통해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실태에 대해 살펴보고, 전북의 대응 전략을 제안했다. 전희진 박사(연구책임)는 국내 및 해외의 먹거리 보장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전라북도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다섯 가지의 대응 방안을 제안했다. 첫째, 먹거리 돌봄 사업 운영 주체가 지원사업별로 다른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각 부처 간 협력을 조율할 수 있는 일원화된 먹거리 돌봄 사업 주체가 요청된다. 둘째, 먹거리 취약계층 선발에 있어서, 긴급지원 시스템 마련과 같은 취약계층 선정·지원에서의 자율성 확대가 요청된다. 셋째, 먹거리 돌봄이 지역의 자율적 돌봄 참여주체의 적극적 참여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커뮤니티 돌봄 역량 강화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 넷째, 취약계층에 대한 재원 확대를 통해, 한끼 당 지원금액이 600원인 아동 지원금액 수준으로의 상향과 배달서비스 간격 단축 등이 요청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