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3.5℃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5.1℃
  • 구름많음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안호영의원, 완진무장 국가예산 1조원시대 도래..

- 완진무장 신성장동력 정부예산 확보에 이어

- 농업, SOC, 환경, 지방의정 등 지역 숙원사업 예산 고루고루 확보

 

전북의 국가예산이 8조9,368억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이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규사업과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예산 증액을 국회 심사단계에서 대거 이뤄냈다.

 

지역별로 보면, 우선 완주군의 경우 소양~동상 국지도 55호선 실시설계비 2억원, 운주면 중촌2단계 및 대둔산 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 예산을 각각 30억4,200만원, 10억3,300만원씩 증액을 비롯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방의회 의원 및 실무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지방의정연수센터를 신설·운영하는데 필요한 4억700만원을 지켜냈다.

 

진안군은 연평균 13.3% 이상 성장하는 유망 신소재산업으로서 곤충가공 및 유통의 고도화에 필요한 곤충산업 거점단지 공모사업 예산을 정부 예산안 7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증액시켰고, 홍삼산업 활성화를 위해 특용작물시설현대화 사업 예산 3억원, 동향~정천면 하초마을 하수관로 정비 사업 3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올렸다.

 

무주군의 경우에는 증액사업으로 부남면 신대마을·적상면 치목마을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각각 14억3,800만원, 7억5,800만원을증액시켰다.

 

안호영 의원은 “전북의 동부권인 완주·진안·무주·장수군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 데 필요한 예산 확보와 주민불편 해결 예산을 확보하면서 완무진장 국가예산 1조원 시대에 다가서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역발전과 주민 생활에 꼭 필요한 예산 확보에 더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도, 설 명절 대비 물가 대책 실무위원회 개최
전북도는 물가 동향을 파악하고 1주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 물가안정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1일 물가 대책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소비자단체 및 유관기관 종사자, 경제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물가대책실무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했다. 위원들은 물가 동향과 물가 안정화를 위한 정부 방침을 살펴보고 소비자단체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물가 안정화 및 설 명절 대비 물가 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전북도의 1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비 약 3.7% 상승했고, 소비심리 회복에 따라 추후 물가 상승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전북도는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행안부-도-시군과 물가 관리 추진체계를 구축한다. 지역 물가 안정대책반을 편성해 요금 과다인상, 담합행위, 원산지 표시 불이행 등 불공정거래 단속도 추진한다. 또, 지방 공공요금을 안정화하고 민간단체와 협력 강화 및 착한 가격 업소 적극 활용을 통해 개인서비스요금 등 생활 밀접품목의 가격 안정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전북도는 다가오는 설 성수품 수요증가로 인한 물가상승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 명절 물가안정 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도는 1월 10일에서 2월 2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