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7℃
  • 맑음서울 0.1℃
  • 연무대전 0.8℃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3.6℃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중앙지방협력회의 청와대 영빈관서 첫 개최

대한민국 자치분권·균형발전의 미래비전 제시
중앙-지방 파트너십 강화 기반의 중요성 강조

‣ 송하진 시도지사협의회 회장,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 참석

‣ 지방의 다양성과 창의성 극대화를 위한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 방안 제시

‣ 초광역 협력, 지역주도의 상향식 접근 방안 강조

‣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등 개헌의 필요성 제안

‣ 명실상부한 중앙지방협력회의 위해 시도지사협의회 역할 부각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통해 근거가 마련된 중앙지방협력회의가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처음으로 개최됐다.

 

특히, 시도지사협의회장인 송하진 지사는 국무총리와 함께 부의장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제2국무회의’ 격인 이 날 회의에 참석해,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에 대한 지방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전달하였다

 

이날 회의에서 송하진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제2국무회의 설치 공약」 실천차원에서 중앙지방협력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에 대해 대통령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중앙지방협력회의 개최를 통해 준연방제적 지방분권 국가를 지향하는 차원에서의 대한민국 미래 비전이 제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지방시대에 걸맞는 체제로 변화하기 위해서는 지방분권 개헌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지방자치단체를 지방정부로, 지방의사가 반영되는 상원제, 그리고 보충성의 원칙 등 지방분권의 가치와 이념이 반영된 개헌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중앙지방협력회의가 중앙과 지방간 연대와 협력을 통한 창의적인 의사결정 시스템으로 정착하기 위해 토론·타협을 원칙으로 협력이 필요한 아젠다는 아무런 제약 없이 상정되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지방정부가 국정에 참여할 수 있는 기구를 제도화한 첫날로, 의미 자체가 크다는 평가다.

지자체와 중앙정부가 정례적으로 모여 국가 현안과 지역의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제2국무회의 역할 수행을 위해 제정된 ‘중앙지방협력회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중앙지방협력회의법) 효력 발생일에 열린 첫 회의이기 때문이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통해 근거(중앙지방협력회의법)가 마련되어 열린 이번 중앙지방협력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총리를 비롯해 송하진 지사, 시도지사 16명, 기재·교육·행안·국토·산업부장관, 국조실장, 법제처장, 자치분권위원장,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이 참석,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 방안과 지방자치·균형발전 관련 주요 정책 사항을 논의했다.

※ 전체 참석자 명단 : 대통령, 국무총리, 기재·교육·행안·국토·산업부장관, 국조실장, 법제처장, 자치분권위원장,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시도지사協회장(전북지사), 시·도지사(16명), 시·군·구청장協회장(논산시장), 시·도의회의장協회장(서울), 시·군·구의회의장協 회장(서울 중구)

 

송 지사는 중앙지방협력회의 이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합동브리핑에서 지방 4대협의체*와 시도지사협의회장 자격으로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 방안과 지역경제활성화 방안, 초광역협력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자치분권 성과 및 2.0시대 발전과제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지방 4대 협의체: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송 지사는 “국가발전의 새동력 확보를 위해 지방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며 “의제 발굴과 내용 조정 등 중앙지방협력회의의 모든 심의과정에서 지방의 의견이 반영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처해있는 각 시·도에서 경제 체질 개선과 새로운 성장동력을 지역 실정에 맞게 만들어 균형발전 정책이 속도를 내기 위해 중앙정부의 재정지원 등이 담보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이 필요하다는 소신도 밝혔다.

주민들이 협력과 통합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의 형식적인 지원이 아닌 과감한 권한 이양과 재정의 포괄적 배분, 소외받는 지역이 없는 균등한 지원 전략을 통해 초광역 협력 추진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밖에 송 지사는 지방자치권의 본질적 요소인 자치조직권 확대를 위해 지방 4대 협의체, 행정안전부, 관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TF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하는 한편,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등이 포함된 개헌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중앙지방협력회의가 중앙과 지방의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의안에 대해 함께 토론하고, 타협을 이뤄 향후 명실상부한 지방정책 관련 최고 의사 결정기구로서 기능을 다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명실상부한 중앙과 지방 간 협의체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시도지사협의회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