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0.3℃
  • 맑음강릉 27.5℃
  • 맑음서울 23.0℃
  • 맑음대전 22.6℃
  • 구름조금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수자원공사 수질사고 단수(斷水) 조치에 주민 분통

 

진안읍을 비롯한 5개 읍면 광역상수도 수급지역에 10일 오후 4시경부터 용수공급이 원활치 않아 많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수자원공사 금산진안계통광역상수도 금산정수장에서 수질사고를 이유로 용수를 정수장에서  빼버렸기 때문이다.

용수를 공급받지 못한 주민들은 진안읍, 용담면, 상전면, 부귀면, 정천면 주민들이다.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4시부터  용수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애를 먹었다.

수자원공사측은 긴급히 생수를 주민들에게 나눠주고 응급대처에 나섰다.

용수공급이 불안정한 상태에서 11일 오전 8시 30분에는 완전 단수됐다.

수자원공사와 진안군은 단수가 이뤄지지 않도록 협의했으나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수자원공사에서 생수 1만병(400㎖)과 1000병( 1.8ℓ)을 주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또 급수차 26대를 동원해 학교, 상가 등 많은 급수를 요하는 곳을 대상으로 급수할 수 있도록 대기하고 있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이번 사고는 설비보수작업 과정에서 물을 정화하는 약품이 누출돼 용수의 ph정도가 낮아져 모두 제거하고 공급하기 위해 부득히 단수하게 됐다"며 "최선을 다해 11일 오후 4시부터는 정상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