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1.1℃
  • 서울 26.6℃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조금부산 24.0℃
  • 흐림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7.9℃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군, 일자리제공 ·창업성공-탈수급률57% 도내1위

무주지역자활센터, 전북도 합동평가 도내 1위 차지

- 자활사업참여자 성공률과 통장사업 달성률 합산실적 좋은 성적

- 자활근로사업단 5개 운영 약 60여명에게 총 9억 원 예산 투입

- ‘근로능력 고려한 맞춤형 사업단 지원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

 

무주지역자활센터가 전라북도 2021년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에서 도내 1위 성적을 받았다. 자활근로사업은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정부 재정 일자리 제공을 통해 근로의욕과 자활의지를 높여 탈수급 및 취·창업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무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한 56명 중 6명이 탈수급에 성공하는 등 탈수급률 57%의 성과를 거뒀다. 그 결과 자활사업참여자 성공률과 통장사업(청년희망 내일키움 통장 등) 달성률 합산실적에서 무주군이 도내 1위를 차지해 400만 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2021년 군은 자립·자활 통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무주지역자활센터와 위탁계약을 맺고 자활근로사업단 5개를 운영하는 등 약 60여 명에게 총 9억 원의 예산을 투입·지원했다.

 

사회복지과 강미경 과장은 “군은 자활사업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성과관리를 통해 운영 수준을 높이고 있다”라며 “수급자의 자활을 촉진하고, 근로능력을 고려한 맞춤형 사업단 지원으로 자립에 성공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김제 용지, 농식품부 농촌공간정비사업 공모 선정
전북도는 김제 용지가 올해 농식품부 농촌공간정비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축사 및 빈집 등 난개발 요소를 정비하고 쾌적한 주거단지와 건강한 휴식공간이 함께 조성되어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건강한 삶과 편안한 쉼의 공간을 보장하는 마을조성’을 목표로 추진되는 정비사업은 현업 및 휴․폐업 축사 19천㎡을 매입·생태복원함으로써 오염원을 제거하여 수질개선과 생활환경을 개선한다. 또한 마을주민 이주공간 마련을 위해 농촌임대주택을 건립하고 커뮤니티센터 조성과 마을회관을 제로에너지 시설로 전환하는 한편 가로 및 보행환경 정비 등을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작년에 김제 용지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어 환경부에서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비 481억 원을 투자, 현업축사 16만9천㎡을 매입·생태복원을 할 계획에 있어 공간정비사업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추진된 농촌공간정비사업은 ‘20~’21년 농촌협약에 선정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하였으며, 이어 7월 이후에 나머지 시군을 대상으로 추가 공모가 진행될 예정이다. * (‘20년) 2곳 - 임실, 순창, (’21년) 3곳 -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