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2.7℃
  • 맑음강릉 26.9℃
  • 박무서울 23.0℃
  • 박무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5.8℃
  • 박무광주 25.2℃
  • 박무부산 23.5℃
  • 맑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5.7℃
  • 맑음강화 22.6℃
  • 맑음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진안군, 마령 오동마을주변 토양·지하수 오염 해결-용역 착수

- '22년도 토양·지하수 지역현안 해결 지원사업 선정

 

 

진안군이 악취 민원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마령면 오동마을 주변 지역에 대해 오염 해결을 위한 전문적인 토양 지하수 오염조사 및 정화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 착수에 들어간다.

군에 따르면 마령면 오동마을은 인근에 위치한 유기질비료공장과 축사(돈사)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인한 고통받고, 토양과 지하수 오염 우려로 주민 집단시위가 열리는 지역으로 그간 진안군은 문제 해결을 위해 다방면에 걸쳐 모색하고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3월 환경부 산하 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토양지하수 지역현안 해결 지원사업에 신청하고, 타 지역과 경쟁 및 전문가 평가위원회의 평가 끝에 지난 4월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약 2억 5천만원의 전액 국고지원 사업비를 받아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오동마을 주변에 대한 토양과 지하수에 대한 오염조사 및 정화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수행기관으로는 재단법인 에프아이티아이 시험연구원이 선정돼 17일에는 군청 상황실에서 자문위원과 군 공무원 등 20여명과 함께 모여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방향 등을 논의하는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해당 지역의 숙원 사업인 악취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도록 이번 용역 수행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란다”며 주문하고, “용역 결과에 따라 오염원 존재 시 정화방안 등 대책 마련과 함께 주민건강역학조사 등 향후 행정청의 로드맵으로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김관영 당선인,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 현장 방문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과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농생명산업지원단장(단장 라승용) 및 TF팀 일원은 24일 민생·경제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고창군 소재)를 방문, 수산분야 현안문제와 업무추진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날 김 당선인과 인수위 위원들은 도내 수산양식 종자수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패류종자 대량생산시설을 건립 중인 수산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바지락 종자생산 연구 상황을 점검했으며, 관계 연구사들과 직접 종자생산 작업에 참여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 당선인은 바지락 및 흰다리새우 등 종자의 수급 불균형이 갈수록 심해지는 등 종자 확보가 도내 수산업의 활성화에 중요한 열쇠를 가지고 있다면서 종자생산 및 양식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양식어업인이 종자 수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현장중심의 돈 버는 수산업이 될 수 있는 기술개발을 주문했다. 또한, 최근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도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 먹거리의 안전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도지사가 인증하는 안전한 양식장 인증제도 조기 정착 및 방사능·중금속 등 수산물 안전성 조사 확대 등 도민이 믿고 안전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