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4.1℃
  • 흐림대전 14.2℃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4.9℃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2.4℃
  • 제주 16.8℃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대한민국 안전大전환 사전 현장속으로!

▶이성호 사회재난과장, 완주군 소재 아파트 현장점검 추진

▶건의사항 청취 및 지적사항 즉시 조치, 사후관리 당부

▶현장에서 건축·전기·가스·소방 민간전문가와 합동점검

▶집중호우 대비 침수우려지역 등 생활주변 사전점검 당부

 

 

 

이성호 전북도 사회재난과장은 지난 10일 완주군 고산면에 위치한 아파트를 방문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는 8월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실시하는 대한민국 안전大전환을 위한 집중안전점검에 앞서 사전 안전점검 차원의 현장점검이다.

 

이번 현장점검은 주민이 점검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국가안전대진단 주민신청을 통해 요청한 시설물로 주민 생활과 밀접한 시설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해 위험요인 해소 등 도민의 안전을 직접 챙길 목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건축·전기·가스·소방 분야별 민간 전문가가 참여해 민관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했고, 철근탐사기·초음파탐상기 등 전문 점검장비를 활용해 점검의 신뢰성 확보 등 내실있는 현장점검이 됐다.

 

이날 현장에는 전북도의회 권요안 의원, 마을이장, 아파트 관리 총무, 부녀회장 등 관계 마을주민들도 함께 참여해 현장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면서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안전점검을 통해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 현장에서 처리할 사항은 현장에서 조치했고, 정밀안전진단 또는 보수보강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완주군에 예산확보 방안대책 수립을 주문하는 등 사후관리에 대한 당부를 했다.

 

이성호 전북도 사회재난과장은“아파트와 같은 건축물이 붕괴되면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노후 아파트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건축물에 대한 정기적인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힘써달라”고 했으며“최근 중부지방에 집중호우로 인한 많은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해 침수우려지역 등 생활주변을 사전점검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 ”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민국 안전大전환을 위한 집중안전점검은 지난 2015년부터 정부‧지자체‧주민이 함께 참여해 우리 사회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위험요인을 발굴·개선하기 위한 시책이다. 올해는 8월 17일부터 이달 10월 14일까지 도내 1,500여 개소 시설을 점검한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기초학력 확실히 끌어올리고 우리 아이들 미래역량 키우겠습니다!"
“기초학력을 튼튼히 하고 학력을 끌어올리겠습니다. 학생중심 미래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의 미래역량을 키우겠습니다.”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5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제19대 교육감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 중심을 오로지 학생에게 두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서 교육감의 지난 100일은 한마디로 ‘소통’으로 요약된다. 당선인 시절 김관영 도지사와 손잡고 교육협력을 약속한 서 교육감은 도내 14개 지자체, 대학뿐 아니라 국무총리, 장·차관, 국회의원을 직접 만났고, 16개 시·도교육청과도 활발히 교류하며 교육협력의 기반을 다졌다. 이날 서 교육감은 “‘전북교육을 바꾸고 살려내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아 지난 100일 학생중심 미래교육,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을 위한 초석을 놓았다”면서 “기초학력 신장을 위해 당장 2학기부터 기초학력 전담교사 100명, 보조교사 200명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단평가를 통해 정확한 현황이 파악되면 그에 맞춰 더 정밀한 대책을 수립하고, 14개 시·군 교육지원청에는 학력지원센터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육감은 미래교육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교실수업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온·오프라인 수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