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4.1℃
  • 흐림대전 14.2℃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4.9℃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2.4℃
  • 제주 16.8℃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라북도 문화유산 1,000건 시대 개막〞

전북도민과 의의 공유하고, 미래방향 논의
▶7. 29일 기준 전라북도 문화유산 1,000건 지정으로
전북 문화유산의 특징과 가치를 널리 알릴 홍보활동 추진
▶전라도 정명(定名) 1000년을 이끌어던 수부(首府)로써, 다양하고 차별화된 문화유산 발굴 및 차별화된 가치 조명
▶전북도민과 함께 전북문화유산이 나아가야 할 미래방향 논의

 

 

 

전라북도가 지정·등록 문화유산 1,000건 시대를 맞아 다양한 홍보활동에 나선다.

 

○ 13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2022년 7월 29일 기준, 국가 및 전라북도 지정·등록된 문화유산은 총 1,009건이다. 도는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시기부터 지정을 추진했으며, 2021년에는 도 등록문화재 제도를 시행하는 등 현재 기준 국가지정 320건, 도지정 689건이다.

 

이에 전라북도는 문화유산 의의와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전북 문화유산의 다양한 모습과 가치를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올해 8월부터 전주 KBS와 함께 주 1회, 1건의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영상뉴스를 선보인다.

 

전북 홍보매체를 활용해 문화재 14개 종목별 전문가 칼럼을 연재하고 내년에는 전북 문화유산 국보·보물을 중심으로 기획특별전을 개최해 전북 유산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고대유산, 종교유산, 근현대유산, 세계유산 등 분야별 주제를 선정해 전북문화유산의 현황과 미래방향을 점검하는 도민 토론회를 추진한다.

 

전라북도는 문화유산의 창의적 가치 활용과 다양한 콘텐츠 제작 등으로 산업 경쟁력 강화도 꾀한다.

 

국보 미륵사지 석탑을 모티브로 케익을 만들고, 보물 완주 청동검 거푸집에 완주 곶감을 첨가한 청동검빵을 개발하고, 보물 고창 봉덕리 금동신발 형태의 전동 킥보드 제작 등 혁신적인 사업 아이템을 발굴한다.

 

또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무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전북이 예·기능인의 무형적 가치에 신기술을 적용해 MZ세대에게도 공감과 창조적인 영감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발굴 등 문화재 정책 방향을 전환할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유구한 역사적 전통에 걸맞은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가치를 조명한다는 복안이다.

 

전북이 ‘전라도 정명(定名, 1018년) 1000년’을 이끌었던 수부(首府)인 점을 감안해 앞으로도 전북 문화유산 찾기에 심혈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전북이 다른 지역에 비해 산업화와 개발이 더딘 상황이 문화유산의 보존 환경에는 오히려 도움이 되었을 것으로 보이며 미래의 기회요인이 될 것이다.

 

과거 국가중심, 문화재청 주도의 정책과 방향은 이제 지자체 및 지역민의 요구(needs)에 부합하는 추세로 변화하고 있다. ‘가장 지역적인 유산이 세계적인 유산이다’라는 기치 아래 우리 도민과 함께 온전하게 보존하고 관리하면서 가치 조명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안수한 문화유산과장은 “우리 조상들의 숨결이 켜켜이 묻어있는 전북 유산을 온전하게 보존하고 관리하면서, 후백제 왕도, 조선왕조의 본향, 동학농민혁명 등 타 지역과 차별화된 문화유산의 가치를 자원화·산업화할 수 있도록 정책방향을 전환하고 문화유산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기초학력 확실히 끌어올리고 우리 아이들 미래역량 키우겠습니다!"
“기초학력을 튼튼히 하고 학력을 끌어올리겠습니다. 학생중심 미래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의 미래역량을 키우겠습니다.”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5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제19대 교육감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 중심을 오로지 학생에게 두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서 교육감의 지난 100일은 한마디로 ‘소통’으로 요약된다. 당선인 시절 김관영 도지사와 손잡고 교육협력을 약속한 서 교육감은 도내 14개 지자체, 대학뿐 아니라 국무총리, 장·차관, 국회의원을 직접 만났고, 16개 시·도교육청과도 활발히 교류하며 교육협력의 기반을 다졌다. 이날 서 교육감은 “‘전북교육을 바꾸고 살려내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아 지난 100일 학생중심 미래교육,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을 위한 초석을 놓았다”면서 “기초학력 신장을 위해 당장 2학기부터 기초학력 전담교사 100명, 보조교사 200명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단평가를 통해 정확한 현황이 파악되면 그에 맞춰 더 정밀한 대책을 수립하고, 14개 시·군 교육지원청에는 학력지원센터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육감은 미래교육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교실수업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온·오프라인 수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