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4.1℃
  • 흐림대전 14.2℃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4.9℃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2.4℃
  • 제주 16.8℃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군의회 이영희의원, "마을별 폐의약품 수거함 설치해야"

이영희 의원 5분발언
- 건강 해치는 폐의약품 안전관리 강화 및 적극적 홍보 필요성 제기

 

 

 

이영희 무주군의회 의원이 폐의약품의 무분별한 관리실태가 국민건강과 생태계 오염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안전한 처리방법 홍보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영희 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제295회 무주군의회 제1차 본회의에서 「폐의약품 안전관리 강화 방안 마련」 5분발언을 통해 사용하지 않는 의약품을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을 요구했다. 이영희 의원은 “국제사회가 폐의약품으로 국민건강과 생태계에 적신호가 켜졌다고 경고하고 있고 무주군도 이 취지에 동의해 불용의약품 등의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폐의약품 처리가 아직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희 의원은 “폐의약품이 무분별하게 버려지면 토양·수질오염이 발생하고 지속적인 항생물질에 노출돼 우리 건강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유통기한이 지난 의약품을 복용할 경우 화학물질의 변질로 노약자나 어린이에게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치료나 증세 완화의 기능을 상실한 폐의약품은 사람과 자연을 병들게 만드는 독약으로 취급하는 인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재 무주군내 각 가정에서 발생하는 폐의약품은 보건의료원이나 보건지소, 약국 등 의약품 취급기관에 비치된 전용수거함에 버리면 된다. 하지만 수거함이 대부분 무주읍과 면 소재지에 있어 외곽 지역에 거주하는 고령의 주민이 오래된 약을 버리고자 일부러 발걸음을 하기는 무리가 있다. 이영희 의원은 이를 고려해 공동주택과 마을별로 폐의약품 수거함을 추가 설치하고 정기적으로 수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영희 의원은 “폐의약품 수거 및 처리에 대한 업무는 무주군민의 보건 및 건강을 최우선으로 살펴야 하는 지자체의 당연한 책무”라며 군민들이 폐의약품 처리를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고 5분발언을 마쳤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기초학력 확실히 끌어올리고 우리 아이들 미래역량 키우겠습니다!"
“기초학력을 튼튼히 하고 학력을 끌어올리겠습니다. 학생중심 미래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의 미래역량을 키우겠습니다.”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5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제19대 교육감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 중심을 오로지 학생에게 두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서 교육감의 지난 100일은 한마디로 ‘소통’으로 요약된다. 당선인 시절 김관영 도지사와 손잡고 교육협력을 약속한 서 교육감은 도내 14개 지자체, 대학뿐 아니라 국무총리, 장·차관, 국회의원을 직접 만났고, 16개 시·도교육청과도 활발히 교류하며 교육협력의 기반을 다졌다. 이날 서 교육감은 “‘전북교육을 바꾸고 살려내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아 지난 100일 학생중심 미래교육,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을 위한 초석을 놓았다”면서 “기초학력 신장을 위해 당장 2학기부터 기초학력 전담교사 100명, 보조교사 200명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단평가를 통해 정확한 현황이 파악되면 그에 맞춰 더 정밀한 대책을 수립하고, 14개 시·군 교육지원청에는 학력지원센터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육감은 미래교육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교실수업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온·오프라인 수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