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4.1℃
  • 흐림대전 14.2℃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4.9℃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2.4℃
  • 제주 16.8℃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용담댐 수상태양광시설 설치 재점화 되나..

 

 

용담댐에 수상태양광 시설을 바라는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됐다.

 

진안군 정천면 주민들이 그동안 추진되다 멈춰있는 용담댐 수상태양광 사업을 다시 추진해 달라는 건의를 관계기관에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상태양광으로 인한 주민소득 창출을 기해 달라는 취지다.

정천면 주민들은 추진위원회(위원장 이광택)를 구성하고 서명을 받았다.

주민들은 물론 군 관내 주요기관장 등 모두 1,004명이 서명했다.

그래서 추진위원회 또한 천사를 뜻하는 엔젤(angel)추진위원회로 정했다.

이같은 서명부와 주민 건의서는 수자원공사 용담지사에 전해질 예정이다.

수자원공사 용담지사는 이를 적극 받아들여 전북본부를 비롯해 본사에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김세진 용담지사장은 용담댐 건설 당시 진안에서 일한 경력을 갖고 있다.

그는 20여년 후 다시 용담지사장으로 부임했다.

김 지사장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어 주민들을 위해 뭔가 해보기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 며 “주민들이 바라는 수상태양광시설을 하면 연간 60만원 이상의 혜택이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천면 사진전시관 부근 수상에 시설될 시설은 100kwh 기준으로, 200개에 달하는 시설을 만드는 사업이다.

여기서 생산되는 전기 판매로 얻어지는 수익의 일정액을 정천면 관내 550가구에 지원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2018년 용담댐에 수상태양광시설을 하기 위해 20mwh의 선로를 확보해 놓았다.

한전관계자는 “현재 관련 선로는 수자원공사에서 접수해 놓은 상태로 한번 접수기한을 연장해놨다”고 전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기초학력 확실히 끌어올리고 우리 아이들 미래역량 키우겠습니다!"
“기초학력을 튼튼히 하고 학력을 끌어올리겠습니다. 학생중심 미래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의 미래역량을 키우겠습니다.”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5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제19대 교육감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 중심을 오로지 학생에게 두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서 교육감의 지난 100일은 한마디로 ‘소통’으로 요약된다. 당선인 시절 김관영 도지사와 손잡고 교육협력을 약속한 서 교육감은 도내 14개 지자체, 대학뿐 아니라 국무총리, 장·차관, 국회의원을 직접 만났고, 16개 시·도교육청과도 활발히 교류하며 교육협력의 기반을 다졌다. 이날 서 교육감은 “‘전북교육을 바꾸고 살려내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아 지난 100일 학생중심 미래교육,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을 위한 초석을 놓았다”면서 “기초학력 신장을 위해 당장 2학기부터 기초학력 전담교사 100명, 보조교사 200명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단평가를 통해 정확한 현황이 파악되면 그에 맞춰 더 정밀한 대책을 수립하고, 14개 시·군 교육지원청에는 학력지원센터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육감은 미래교육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교실수업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온·오프라인 수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