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0.1℃
  • 흐림서울 -5.2℃
  • 맑음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0.8℃
  • 흐림울산 1.3℃
  • 구름조금광주 -0.9℃
  • 흐림부산 3.6℃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5.6℃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0.0℃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23년 전북도 생활임금 시급 623원 인상된 11,458원 결정

- 전북도 및 출연기관 소속 공무직·기간제 노동자 등 1,674명 적용

 

2023년 전북도 및 도 출자·출연기관의 장이 고용한 노동자(기간제ㆍ공무직ㆍ민간위탁 업무 수행자) 등에게 적용될 생활임금이 확정됐다.

 

 전라북도는 2023년 생활임금을 시급 11,458원으로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시급 10,835원보다 623원 인상된 것으로,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 9,620원의 119.1% 수준이다.

 

2023년 전라북도 생활임금은 지난 22일(목)에 개최된 전라북도 생활임금심의위원회 회의에서 3인 가구 기준 최저생계비와 추가적생계비, 생활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생활임금’이란 최저임금 이상으로써 노동자가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을 말한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부터 전라북도와 출자․출연기관 노동자 및 위탁계약을 수행하는 노동자 1,674명에게 적용된다.

 

전라북도는 생활임금 조례에 따라 2017년부터 생활임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윤동욱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생활임금 결정을 통해 전라북도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가족과 함께 인간적ㆍ문화적 생활을 누리면서 화목한 삶을 영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 통과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특별법’이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본회의 통과시까지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김관영 지사는 2일 개최된 도청 간부회의에서 “국가예산과 더불어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에 대해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거둬 도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다음주 예정된 법사위, 본회의 통과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전북특별법 못지않게 새만금사업법도 중요하다”며, 법 통과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효과를 내도록 후속조치 사항도 정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다음주 처리가 예상되는 국가예산안에 대해서도 최종 마무리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기재부 1차 심사 동향을 파악하여 시군 및 지역의원실과 공조를 통해 마지막까지 총력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는 “2023년 도 본예산안이 도의회 예결위 심사가 진행행중이다”며 “그동안 상임위 계수조정된 부분과 함께 예결위 심사과정에서 삭감 최소화를 위해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