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1.2℃
  • 흐림서울 -3.6℃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4.7℃
  • 흐림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2℃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공공부문 탄소중립 지원사업 박차!

- 12년 연속 목표관리제 달성 기대 -

▶ 4개 사업, 25개소 공공부문 탄소중립 지원사업 추진

▶ 온실가스 예상감축량 4,852톤, 소나무 48만 그루 효과

 

전라북도는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달성을 위한 탄소중립 지원사업을 10개 시․군 25개소에 추진하고 있다.

 

도내 공공부문 탄소중립 지원사업은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 공공부문 목표관리제 탄소중립 지원사업 및 탄소중립 모델발굴 사업, 지자체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 등 4개 사업을 추진중이다.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은 시설의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여 전기료 등 운영비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업이고, 공공부문 목표관리제 탄소중립 지원사업은 공공기관의 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해 에너지 효율 제고 및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한, 탄소중립 모델발굴 사업은 노후화된 공공건물을 건물의 용도·상태, 온실가스 배출량·배출환경 등을 고려하여 에너지 생산, 에너지 효율개선, 에너지 모니터링을 통해 제로에너지 건축물로 개선하는 모델발굴 사업으로 지난해 공모를 통해 전국 5개소 중 2개소가 선정되어 전액 국비로 추진중이다.

 

도에서는 공공부문 온실가스감축 목표관리제 12년 연속 달성을 목표로 각 시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탄소중립 지원사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번 점검은 10월 12일까지 진행할 계획으로, 각 시군 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진행상황을 확인하고, 부진 현장의 경우 문제점 파악 및 애로사항 청취 등 시군과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4개 공공부문 탄소중립 지원사업이 연내 완료되면 4,852톤의 온실가스 감축이 예상되며, 이는 30년생 수목 48만 그루가 1년간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양이다.

 

이를 통해 2011년부터 시행된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를 12년 연속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북도 강해원 환경녹지국장은 “앞으로도 공공부문 탄소중립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등 2050 탄소중립 실현에 공공부문이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 통과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특별법’이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본회의 통과시까지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김관영 지사는 2일 개최된 도청 간부회의에서 “국가예산과 더불어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에 대해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거둬 도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다음주 예정된 법사위, 본회의 통과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전북특별법 못지않게 새만금사업법도 중요하다”며, 법 통과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효과를 내도록 후속조치 사항도 정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다음주 처리가 예상되는 국가예산안에 대해서도 최종 마무리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기재부 1차 심사 동향을 파악하여 시군 및 지역의원실과 공조를 통해 마지막까지 총력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는 “2023년 도 본예산안이 도의회 예결위 심사가 진행행중이다”며 “그동안 상임위 계수조정된 부분과 함께 예결위 심사과정에서 삭감 최소화를 위해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