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6.0℃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9.4℃
  • 구름조금강화 -0.2℃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군의회 황인동위원, 무주농업의 3대 악재 관련대책 마련 촉구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농업 당부

“무주농업의 악재인 기후변화와 인구감소, 고령화 대책 절실

 

무주군의회 제296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에서 황인동 위원이 기후변화와 인구감소, 고령화무주농업의 3대 악재로 지적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황인동 위원은 지난 23일 열린 농업지원과 행정사무감사에서 기후변화로 다양한 품목의 재배지가 북상하고 있고 무주군의 주력 품목인 사과도 강원도까지 올라갔다며 관련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인동 위원은 “이상기온으로 꿀벌이 실종돼 식량난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기후 온난화로 사과, 고추, 마늘, 인삼 등의 생산량이 감소하는 반면 망고, 바나나, 백향 등 아열대 과수 재배가 늘고 있다. 기후가 온대기후에서 아열대기후로 변하면서 병충해가 늘어났다.

무주군에서도 지대가 높은 무풍면, 설천면, 안성면의 고랭지 품목 생산량이 줄었다”며 “무주군이 이런 추세를 읽고 어떤 농산물이 우리 지역 농업을 이끌어가고 소득을 가져올지 분석해 기후변화에 맞는 품종개발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인동 위원은 또한 “무주군의 농업환경에서는 인구감소와 고령화도 특히 심각한 문제다. 농사짓는 사람이 급격히 줄어들면 농업경쟁력 약화로 이어진다. 신음하는 농업인들이 무주에 없도록 해야 한다”며 청년농업인 육성 등 관련 정책을 지금보다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인동 위원은 무주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활용한 지역의 대표먹거리를 개발하는 일에도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