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조금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6.8℃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3℃
  • 구름많음경주시 2.5℃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유망중소기업 12개 기업 선정

○ 2022년 전라북도 유망중소기업 인증서 수여식 개최

○ 인증 5년간 도 경영안정자금 융자한도 5억원까지·이차보전 3%까지 상향 지원, 보증보험료 할인 등 지원

○ 유망중소기업에 31개 기업 신청, 약 3:1경쟁률 기록

 

전북도는 24일 12개 전라북도 유망중소기업에 인증서와 인증현판을 수여했다.

 

2022년도 전라북도 유망중소기업에 선정된 기업은 ▲(주)퓨코(대표 성문수) ▲엔에프푸드(주)(대표 최항석) ▲예손건드릴(대표 김재근) ▲(주)미래클(대표 이재환) ▲(주)퓨어멤(대표 정연석) ▲농업회사법인 ㈜늘푸른(대표 김정학) ▲서은테크(대표 유봉상) ▲(주)유비쿼터스통신(대표 문영실) ▲(유)진테크(대표 진규식) ▲(유)태성이앤씨(대표 이동주) ▲농업회사법인 (유)유기지기(대표 심은숙) ▲(유)티엠에스(대표 곽환영) 등 12개 기업이다.

 

올해는 31개 기업이 신청해 약 3: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서류평가, 현장평가를 벌인 후 지난 10월 19일 전라북도 중소기업지원기관협의회의 최종심사를 걸쳐 선정되었다.

 

12개 유망중소기업은 2022년 11월 24일부터 2027년 11월 23일까지 5년간 인증받게 되며, 도 경영안정자금이 최대 5억원(일반기업 3억원)까지 상향 지원되며, 이차보전도 최대 3%(일반기업 2%)까지 지원된다.

 

또한 보증보험료 할인, 선도기업·도약기업 선정 등 각종 지원사업에서 가점이 부여되어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한편, 유망중소기업 선정은 1999년도부터 시행해 왔으며, 매년 20여개 기업을 선정해 올해로 총 498개 기업이 선정되었다.

 

최근 5년간 선정된 기업 75개 기업 중 50개 기업이 경영안정자금 163억원을 지원받았으며, 이차보전 3%를 지원했다.

 

또한 최근 5년간 유망중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중 ㈜두손푸드, 코엔에프(유), ㈜우성이앤에스, ㈜나우리, ㈜피앤엘세미, 대왕제지공업㈜, ㈜팜조아 농업회사법인, ㈜디에스앤피 등 총 12개 기업은 전라북도 ‘성장사다리 육성 기업군’으로 진입하여 성장해 가고 있다.

 

오늘 유망중소기업에 인증서를 수여한 김관영 전라북도지사는 “전북도정은 ‘기업하기 좋은 전라북도’를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오랜기간 지역에서 기업활동을 해온 기업들이 오늘처럼 유망중소기업으로 선정되고 더 나아가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기업과 지역이 함께 성공해 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특별자치도법 국회 상임위 통과!
12월 1일 전북특별자치도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안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심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전북에 고도의 자치권을 보장하는 행정체제 개편인 전북특별자치도 설치가 진행되고 있다. 앞서 11월 2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는 안호영, 정운천, 한병도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3개 법안을 병합심의했다. 심의 결과 행안위는 3개 법안을 대안의결하고 12월 1일 전체회의에 법안을 상정해 법안이 통과됐다. 이번 행안위 전체회의 통과시까지 법안을 발의한 정운천, 한병도 양당 도당위원장은 상임위 위원간 개별 접촉을 계속해 왔으며,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17회 이상 여야정 건의활동을 직접 전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적으로 전북특별자치도가 설치되면 전라북도가 전북특별자치도로 명칭이 바뀌는 한편 행정체제 개편에 따른 정부 직할로 지위가 격상된다. 또한 국무총리 소속으로 특별자치도 지원위원회가 설치돼 전북에 필요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하면서, 실질적 지방분권과 지역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조직과 체계가 가동된다. 전북은 그간 광역시가 없어 초광역권 협력에 포함되지 못하다가 특별자치도법 확보를 통해 자치권을 강화하고 특례 확보에 나섰다. 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