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5.6℃
  • 흐림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0.3℃
  • 흐림울산 0.6℃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2.2℃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6.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3.7℃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주군의회 이영희위원장, “농촌서도 음식물쓰레기는 분리수거해야"

- “음식물쓰레기 지엽적 수거는 청정 무주에 걸림돌”

 

 

 

무주군의회 제296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에서 이영희 위원장이 무주군의 음식물쓰레기 처리가 정확히 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영희 위원장은 지난 24일 열린 환경위생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음식물쓰레기가 무주읍 일부 지역과 대형음식점, 아파트 등 제한적으로 수거되고 있다며 무주군 전 지역으로 확대할 필요성에 대해 질의했다. 이영희 위원장은 또한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를 하는 곳조차 요금부과를 하지 않고 있어 사업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환경위생과장은 “음식물쓰레기 대행업체 처리용량에 한계가 있고 마을별로 다니며 수거업무를 할 경우 비용이 많이 들어 수익성 측면에서 불리한 점이 있다. 또한 지금 음식물쓰레기 수거 지역 주민이 철저히 분리수거해주면 전처리 시설에서 쓰레기처리를 할 수 있어 요금 부과를 자제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영희 위원장은 “군민과 주부들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 어르신들은 쓰레기 봉툿값을 아끼고자 집에서 소각하고 음식물쓰레기는 텃밭에 묻는 경우가 많다. 이러다보니 화재위험이 생길뿐더러 기온이 올라가면 밭 주변에서 냄새가 나고 각종 벌레가 생기고 있다. 이렇게 쓰레기를 무분별하게 버리는 일을 중단하지 않으면 전염병을 발생시켜 주민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이영희 위원장은 “야산 골짜기에는 버려진 전자제품들이 많은데 수거업무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 지금처럼 나뭇잎이 떨어지면 볼썽사나운 모습이 보인다”며 무주군이 청정지역을 강조하는 만큼 쓰레기 수거 업무도 철저히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 통과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특별법’이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본회의 통과시까지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김관영 지사는 2일 개최된 도청 간부회의에서 “국가예산과 더불어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에 대해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거둬 도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다음주 예정된 법사위, 본회의 통과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전북특별법 못지않게 새만금사업법도 중요하다”며, 법 통과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효과를 내도록 후속조치 사항도 정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다음주 처리가 예상되는 국가예산안에 대해서도 최종 마무리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기재부 1차 심사 동향을 파악하여 시군 및 지역의원실과 공조를 통해 마지막까지 총력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는 “2023년 도 본예산안이 도의회 예결위 심사가 진행행중이다”며 “그동안 상임위 계수조정된 부분과 함께 예결위 심사과정에서 삭감 최소화를 위해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