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3.8℃
  • 맑음제주 2.7℃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5.2℃
  • 구름조금거제 -1.2℃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하나된 마음

13일 무주군청 광장 앞 성탄트리 점등

- 13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48일 동안 군청 주변 밝혀

- 찬송과 기도, 축하 인사, 트리점등식 순으로 진행

 

무주군이 13일 군청 앞에서 크리스마스 대형 트리를 환하게 밝혔다.

 

이날 오후 군청 분수대 광장에서는 황인홍 군수와 무주군의회 이해양 의장을 비롯해 기독교계 관계자, 성도, 지역주민,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행사를 갖고 성탄의 의미를 되새겼다.

 

군청 광장에 설치된 성탄 트리는 높이 9m, 둘레 24m로 군청 주변을 환하게 밝혀주면서 나눔과 실천, 사랑을 전파하게 된다. 광장 주변에는 소형나무 은하수 조명도 눈길을 끌고 있다.

 

황인홍 군수는 “크리스마스 트리의 불빛이 환하게 빛나듯이 모든 군민의 가슴마다 평화의 불빛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기원드린다”라고 축하의 말씀을 전했으며 이날 참석한 군민들도 “군민 모두가 서로 위로하면서 힘을 모으고 군 발전을 위해 함께 지혜를 모을 것”을 다짐했다.

 

이 트리는 밤의 어둠과 추위를 잊은 채 내년 1월 29일까지 48일 동안 의연하게 그 빛을 간직할 것이다.

다사다난 했던 2022년 한 해를 보내며

찬란한듯 숙연해지는 성탄 트리 앞에 서면

가는 시간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내딛는 발걸음에 대해 한번쯤 다시 생각해 볼 일이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도 공무원, 전북형 특례발굴에 ‘올인’
전북도는 2024년 성공적인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위해 전 청원 역량 결집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북도는 30일 도청 공연장에서 전 실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북특별자치도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3년 첫 청원 소통의 날, 정갑영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회장의 특강에 이어 진행된 이번 교육은 전북특별자치도법이 지난 1월 17일 공포된 시점에서 특별자치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특례 발굴 역량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교육은 전북연구원 이성재 선임연구위원이 강사로 나서 ▲전북특별자치도의 추진배경과 의미, ▲달라지는 점과 변화되는 미래상, ▲추진 과제 및 방향 등을 설명했다. 특히 전북의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특례 발굴에 초점을 맞춰 전 공무원이 소명의식을 갖고 새로운 전북의 청사진을 그리는 데 앞장설 수 있도록 교육했다. 앞으로 도는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도 특례 발굴 역량 강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민들의 특별자치도에 대한 인지도 제고와 공감대 확산을 위해 홍보콘텐츠 제작·배포와 설명회도 가질 예정이다. 도는 1년 앞으로 다가온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 출범(’24.1.18.)을 위해 비전 설정과 특례 발굴에 속도를 더하는 한편, 타당성 있는 논